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비즈니스 플랫폼 ST1 카고 공개
오픈API 첫 도입…운전자 건강 배려
"SDV 지향하는 그룹사 첫 PBV"

차를 쓰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직접 개발해 적용할 수 있다. 일을 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나아가 차로 먹고 사는 이의 건강까지도 챙긴다. 현대차그룹이 목적기반차량(PBV)으로 처음 시장에 내놓은 현대차 ST1(서비스타입1)을 통해 제시하는 미래 이동수단의 방향성이다. 앞으로의 상용차는 어떤 모습일지, 왜 똑똑한 차가 필요한지 묻는다면 그에 대한 답변의 단초를 엿볼 수 있다.


24일 현대차는 ST1을 기반으로 한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출시했다. 앞서 이 회사는 섀시캡 형태인 ST1을 최근 공개하며 ‘비즈니스 플랫폼’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섀시캡은 차량 뼈대(섀시)와 승객실(캡)만으로 구성된 차로 운송이나 구조 등 사용하는 용도에 따라 자유자재로 활용 가능한 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플랫폼을 제공할 뿐 실제 쓰임새는 구매자가 정한다는 얘기다.

현대차 ST1 카고[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 ST1 카고[사진제공:현대차그룹]

AD
원본보기 아이콘

소형 상용차 포터와 비교되는 지점이다. 포터는 화물을 싣는 기본 모델에 냉동·냉장 탑차 등 일부 특장 모델이 있다. 기본적으로 제작사가 수요를 짐작해 차를 만들고, 소비자는 필요한 차를 사는 방식이다. 반면 ST1은 고객이 사서 사업이나 개인 용도에 따라 맞춤형으로 개발할 수 있다.


전일 취재진을 상대로 연 사전설명회 현장에는 ST1을 기반으로 만든 경찰 작전차를 비롯해 응급 구조차, 전기 바이크 충전차, 이동식 스마트팜, 애완동물 케어숍 등을 모형물로 전시해뒀다. 정유석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은 "ST1은 현대차가 새로 제시하는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고객 사업에 최적화한 디바이스와 소프트웨어로 이동을 즐겁게 하고 사업은 성공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플랫폼 격인 섀시캡 모델은 플러그앤 플레이 기술이 들어가는 한편 데이터 오픈 API 개념이 도입됐다. 플러그앤 플레이는 차량 안팎에 따로 커넥터를 구성해 고객이 특장차에서 차량 전원이나 통신 데이터를 사업·용도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데이터 오픈 API는 고객이나 협력사가 자유롭게 쓸 수 있는 통신수단이다.

외부 소프트웨어 개발자나 사용자가 직접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적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현대차 전 차종 가운데 처음 적용된 기술이다. 이를 통해 차를 산 고객사는 차량 위치나 속도, 시동상태, 충전량 같은 실시간 운행정보를 비롯해 운행분석 데이터처럼 필요한 정보를 쉽게 모으는 게 가능하다. 공조나 잠금장치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정유석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왼쪽부터), 민상기 현대차 PBV사업실장, 오세훈 현대차 PBV디벨롭먼트실 상무가 23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ST1 미디어발표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유석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왼쪽부터), 민상기 현대차 PBV사업실장, 오세훈 현대차 PBV디벨롭먼트실 상무가 23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ST1 미디어발표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추후 고객이 필요에 따라 앱을 넣었다 뺄 수 있는데, 우선 상용차에서 자주 쓸 법한 플릿관리시스템(FMS)은 현대차가 직접 개발했다. 냉동 카고의 경우 온도를 기록해 제출해야 하는데 지금껏 따로 데이터를 모아 출력해 제출하던 것을 온라인상에서 곧바로 내보낼 수 있게 했다. 고객사가 차를 쓰면서 모은 정보에 대해서는 차량 제작사가 접근하지 못하도록 해뒀다.


현대차는 이번에 ST1 카고·카고 냉동 모델을 개발하면서 CJ대한통운·한진·컬리 등 자주 쓰는 업체와 수시로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물류·배송작업에 최적화한 제원을 뽑기 위해서다. 이들은 짧게는 1~2주, 길게는 두 달가량 시제품을 몰면서 고칠 부분, 필요한 점을 지적했고 개발과정에서 반영했다. 원박스 형태의 포터가 운전자 안전에 취약한 점을 감안해 앞쪽 보닛을 튀어나오게 한 세미 보닛 타입 디자인으로 했다. 자주 긁히는 범퍼나 옆쪽 가니쉬 부분은 보호대를 덧댔다.


전반적인 차고를 낮추고 적재함 뒤쪽에 보조 발판을 대 오르고 내리기 쉽다. 적재함은 1700㎜ 높이로 안에 들어가도 허리를 거의 굽히지 않고도 짐을 넣고 빼기 쉽다. 옆쪽에는 여닫이문, 뒤는 양옆으로 열리는 문이다. 둘 다 걸쇠가 아닌 전동식이다.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원본보기 아이콘

운송용 차량에 특화된 편의사양도 여럿이다. 운전자가 앉거나 벨트를 맨 걸 인지해 시동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시동이 켜지고 꺼진다. 적재함 위쪽에 센서를 넣어 후진할 때 도움이 된다. 현대차에 처음 적용됐다. 스마트키를 가진 채 차에서 멀리 떨어지면 옆문이 자동으로 닫히고 잠긴다. 현대차 관계자는 "택배 200개 정도를 나를 때 운전자는 100번가량 차에 오르고 내린다고 한다"며 "거기에 무거운 문을 직접 여닫는 점을 감안하면 신체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는데 이번 개발과정에서 이러한 점도 개선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배터리 용량은 76.1㎾h로 한 번 충전으로 317㎞를 간다. 냉동 모델은 298㎞다. 완충 시 하루 배송 거리가 나온다. 포터 전기차 일반내장탑차(177㎞)는 물론 적재함 없는 포터 전기차(211㎞)보다도 많이 간다. 초급속 충전도 가능해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20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배송기사가 겪는 충전 스트레스도 덜 수 있다.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하는 길 안내 기능을 비롯해 가까운 충전소 찾기, 도착 예상 배터리 잔량 정보도 제공한다. 무선(OTA)소프트웨어업데이트, 차량 배터리 전기를 가져다 쓰는 V2L, 스마트폰 무선충전, 애프터 블로우 등 승용차에서 볼 법한 편의기능도 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현재 포터 전기차(국비 1050만원)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봤다.


현대차 ST1을 활용한 이동식 LP바(왼쪽), 스마트팜 전용 차량

현대차 ST1을 활용한 이동식 LP바(왼쪽), 스마트팜 전용 차량

원본보기 아이콘
ST1 응급 구조차, 경찰 작전차, 전기 바이크 충전차[사진제공:현대차그룹]

ST1 응급 구조차, 경찰 작전차, 전기 바이크 충전차[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차, ST1 카고 실내[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 ST1 카고 실내[사진제공:현대차그룹]

원본보기 아이콘




인천=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