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조민 포르쉐 탄다” 강용석·김세의, 명예훼손 혐의 2심 무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딸 조민씨가 포르쉐 자동차를 탄다고 유튜브에서 주장한 강용석 변호사 등이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2심 선고 공판 출석하는 강용석 변호사.[이미지출처=연합뉴스]

2심 선고 공판 출석하는 강용석 변호사.[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1부(부장판사 양지정 엄철 이훈재)는 23일 오전 10시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에게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검사의 주장이 일부 일리가 있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원심판결 이유가 잘못됐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외제차를 탄다는 것이 질시와 부러움의 대상이 될 수는 있으나 그 자체가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전체 발언 취지는 공직 후보자였던 조 대표에 관한 것으로 보는 게 타당하다”고 했다.


또 재판부는 “제보 메일 내용에 같은 학교를 다니는 학생이나 관계자가 아니면 알기 어려운 구체적인 내용이 포함됐는데 그 내용 대부분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전체에서 작은 부분인 외제차 관련된 내용만 기소가 이뤄진 부분도 참작했다”고 판단했다.


다만 재판부는 “자칫하면 명예훼손이 될 수 있었던 사안으로 앞으로 비슷한 행동을 할 때는 조심해야 한다”며 “두 분이 어떤 관계로 멀어졌는지는 모르지만 가족에 대해서까지 비방하는 건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강 변호사 등은 2019년 8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에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주차된 포르쉐 차량 사진을 공개하며 '조씨가 빨간색 스포츠카를 타고 다닌다'고 허위사실을 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표현 자체가 피해자의 사회적 가치 내지 평가를 저하시키는 행위라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설령 피해자에 대한 명예훼손적 표현이라고 해도, 공인 조국과 관련한 공적 관심사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검사가 낸 제출 증거들만으론 피고인들에게 허위의식 및 비방목적이 있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함께 기소됐던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는 지난해 10월 사망해 형사소송법에 따라 공소기각 결정이 났다.


선고 직후 강용석 변호사는 “재판부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신 것 같다”며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해 검찰도 상고 하지 않으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당시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였던 조국 일가 가족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한 발언이었던 점을 사법부가 참작해준 것 같다”고 했다.





곽민재 기자 mjkwak@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