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LG전자, '지구의 날' 맞아 북미사옥에 곤충 서식 정원 개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역민 대상 폐가전 수거 이벤트도

LG전자가 22일(현지시간) '지구의 날'을 맞아 북미 사옥에 곤충 서식을 위한 친환경 정원을 개장하고, 폐가전 수거 이벤트를 개최했다.


정규황 LG전자 북미지역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2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북미 사옥에서 열린 '라이프스굿 지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폴리네이터 정원에 자생종 식물을 심고 있다.

정규황 LG전자 북미지역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2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북미 사옥에서 열린 '라이프스굿 지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폴리네이터 정원에 자생종 식물을 심고 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뉴저지주에 위치한 북미 사옥에서 열린 '라이프스굿 지구의 날 기념행사'는 LG전자 고객과 지역 주민, 임직원 등 7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환경 보호와 탄소중립을 주제로 기획됐다.

먼저 LG전자는 북미 사옥에 폴리네이터 정원을 개장하고 한국 기업 최초로 미국 국립야생동물연맹(NWF)의 야생서식지 인증을 획득했다. 기후 변화로 개체 수가 줄어든 벌, 나비 등 수분 매개 곤충들이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는 폴리네이터 정원을 통해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한 폐가전 수거 이벤트도 열렸다. LG전자는 행사 현장에서 TV, 스피커, 키보드 등 폐가전을 반납한 지역 주민과 임직원에게 무료 식사 쿠폰을 제공해, 지역 구성원들이 폐가전을 편리하게 배출하고 자원 순환과 탄소 중립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임직원들에게는 각자의 낙관적 메세지를 담은 식물 분재 화분도 무료로 제공했다.

정규황 LG전자 북미지역대표는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ESG 경영활동을 전개해 지역사회 구성원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고 고객과의 약속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20년 준공된 LG전자 북미 사옥은 친환경 제품과 기술이 집약된 그린캠퍼스다. 건물 내 에너지 관리 시스템 BEMS를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인정받아 국제 친환경 건축 인증제도 LEED 중 최고인 플래티넘 등급을 받았다.





뉴욕=권해영 특파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