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4억 넘는 박정희 동상…홍준표 "산업화 상징 대구가 당당히 추진해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동상 건립 비용 14억5000만원에 달해
오는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조례안 심사 예정
대구시민·사회단체 "박정희 우상화 반대"

홍준표 대구시장은 22일 대구시의 '박정희 기념사업'과 관련해 "산업화의 상징인 대구가 당당하게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대구시의회 임시회 개회식 제안설명에서 "대구는 제2의 산업화 시대를 열어가야 하며 과거의 자랑스러운 역사 재조명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22일 대구시의 '박정희 기념사업'과 관련해 "산업화의 상징인 대구가 당당하게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22일 대구시의 '박정희 기념사업'과 관련해 "산업화의 상징인 대구가 당당하게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는 "박정희 산업화 정신은 출발이 대구였다"며 "경공업 중심인 섬유공업이 대구에서 출발했고 대구에서 완성했다. 그 경공업이 중공업으로, 결국 반도체 산업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홍 시장은 지역 내 일부 반대 여론에 대해 "일부 좌파 단체에서 주장하는 조례를 제정하지 않고 예산을 짰냐는 건 멍청하고 무식한 것"이라며 "매년 국회는 예산 부수 법안과 예산안을 동시에 제출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유신 반대 운동으로 중앙정보부에 끌려가 곤욕을 치른 적이 있다"면서도 "박 전 대통령이 5천년 가난을 털어내고 선진국으로 가는 길목을 마련했다. 그 정신만은 참으로 존경한다"고 말했다. 또 홍 시장은 또 "광주에 가보면 광주 저항정신의 상징인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기념사업이 참으로 많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이 지난달 11일 간부회의에서 "동대구역과 대구도서관에 박정희 동상을 세우라"고 지시한 후 관련 조례안을 한 달 만에 시의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조례안 입법 예고 후 지난 1일까지 의견을 접수한 결과 반대 의견이 880건을 넘어 상임위의 고민이 깊다. 시의회 기획행정위는 조례안 심사에 앞서 308회 임시회가 열리는 오는 22일 의원간담회를 갖고 박 전 대통령 동상 건립과 관련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대구시의회는 오는 26일 이번 임시회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건립 비용 14억5000만원이 포함된 추경안과 관련 조례안 등을 심사한다.

시의회 조례 심사 앞두고 시민단체 천막농성 등 반발
한편, 지난해 1월께 경북 구미시도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하는 추모객들에게 품격있는 추모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숭모관 건립을 본격 추진에 나서기도 했다. [사진=아시아경제 김다희 기자]

한편, 지난해 1월께 경북 구미시도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하는 추모객들에게 품격있는 추모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숭모관 건립을 본격 추진에 나서기도 했다. [사진=아시아경제 김다희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홍준표 대구시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 추진을 강행하려고 하자 지역 시민단체도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구지역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박정희 우상화 반대 범시민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대구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정희는 역사의 죄인이고 기념해야 할 인물이 아니다"라며 "대구시의회는 박정희 기념조례를 부결하라"고 촉구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박정희는 일본군 장교로 일제에 부역하고 1965년 한일협정으로 식민통치에 면죄부를 줬다"며 "대통령 직선제와 지방자치제를 폐지하고 양심의 자유, 언론의 자유 등 국민의 기본권을 억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권의 위기 때마다 용공 사건을 조작해 민주 인사를 구속·고문·살해했다"며 "1975년 4월 9일 대구의 민주 인사들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인혁당 재건위 사건이 이를 표상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민단체는 이날 기자회견과 함께 천막농성에 들어가는 등 본격적인 반대 운동에 돌입했다.


한편, 지난해 1월께 경북 구미시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하는 추모객들에게 품격있는 추모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숭모관 건립을 본격 추진에 나서기도 했다. 구미시는 기존 추모관은 협소하고, 비탈에 위치에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위상에 맞는 숭모관을 건립한다는 취지로 예산 1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