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불은 끄고 종이는 줄이고' ESG 실천 나선 삼성바이오로직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삼성바이오로직스 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2024 ESG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2022년 처음 시작한 이 캠페인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실질적으로 탄소배출 저감에 동참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불은 끄고 종이는 줄이고' ESG 실천 나선 삼성바이오로직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네 가지 활동으로 ▲조명 소등 ▲종이 절약 ▲계단 이용 ▲텀블러 사용을 제시했다.

우선 전력 소모량을 줄이기 위한 조명 소등과 관련해서는 1시간의 점심시간 중 30분 동안은 교대근무자 사무실을 제외한 모든 사무실의 불을 끈다. 지난달 2공장에 적용하기 시작한 자동 소등 시스템을 앞으로 모든 공장에 확장해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35.4㎿h(메가와트시) 상당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이는 연간 휴대폰 250만여대를 완충할 수 있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또한 회의 시 불필요한 출력물 인쇄를 줄이고 PC 화면으로 자료를 공유하는 종이 절약, 에너지 절약을 위한 계단 이용 활동도 권장한다.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텀블러 사용을 독려하고, 텀블러 사용 임직원에는 사내 카페에서 음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간 온실가스 직접 배출량의 20%를 감축한다는 목표다. 앞으로 2030년까지는 온실가스 직접 배출량을 32% 줄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임직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캠페인을 강화하고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 확대, 공급망 관리 등의 다각적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2050 넷제로' 달성 목표를 선언하고 영국 왕실이 주도하는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기구인 '지속가능한 시장 이니셔티브(SMI)'에서 공급망 분야 의장을 맡는 등 글로벌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아스트라제네카·머크 등 6개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으로 기후변화 대응 관련 공개서한을 발표하고 공급사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고, 11월에는 머크·싸이티바·써모 피셔 등 주요 공급사 26곳을 대상으로 ?공급망 ESG 데이?를 열어 ESG 경영에 대한 공급사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ESG 경영을 더욱 독려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