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들 대신 마포구 효도밥상에 330만 원 기부한 사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년 전 세상 뜬 아들(故 권태훈) 위해 父권경환 씨 효도밥상 성금 후원에 나서
기부자“생전 효도하고 어르신 공경했던 아들이 원하는 일이라고 생각”
박강수 마포구청장 “고귀한 후원에 책임감 더 커져... 단돈 1원 허투루 하지 않을 것”

아들 대신 마포구 효도밥상에 330만 원 기부한 사연?
AD
원본보기 아이콘

19일 마포구청 9층에서는 특별한 기탁식이 열렸다. 마포구(구청장 박강수)는 공덕동 주민 권경환 씨가 아들을 대신해 효도밥상 후원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기탁식에는 권경환 씨와 아내 김윤주 씨를 비롯해 박강수 마포구청장과 마포복지재단 이사장 등 10여 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권경환 씨는 4월 19일이 아들 故 권태훈 씨가 세상을 떠난 지 꼭 3년이 되는 날이라고 밝히며 마포복지재단에 330만 원을 전달했다. 아들이 살아있다면 올해 33세가 돼 있을 거라는 것이 그가 330만 원을 기부한 이유다.


효도밥상에 기부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권경환 씨는 “아들이 생전에 부모를 참 세심하게 챙기고 어른을 공경하던 효자였는데 얼마 전 ‘효도밥상 반찬공장’이 지어진 것을 보고 아들이 생각이 많이 났다”며 “아들이 살아있다면 분명 어르신들을 위한 좋은 일에 함께했을 것 같아 기부를 결정했다”고 답했다.


故 권태훈 씨는 마포구에 살면서 음식점과 의류업체를 성실히 운영하다 불의의 사고로 한 달여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아버지 권 씨는 밝혔다.

이어 “아들이 죽고 3년 동안 몸과 마음이 아주 힘들었는데 오늘을 전환점으로 이제 다시 밝게 웃으며 살 결심이 들었다”며 “아들도 하늘에서 흐뭇해하며 지켜보고 있을 거라고 믿는다”라고 말해 기탁식 참석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故 권태훈 씨의 생전 사진을 보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가슴 아픈 일을 겪고도 이웃을 위한 사랑으로 돌려주시는 것을 보니 감사하면서도 마음 한편이 무겁다”며 “부모님의 고귀한 뜻을 새기며 후원금 단 1원도 허투루 쓰지 않고 효도밥상 운영에 잘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마포구 주민참여 효도밥상은 만 7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주 6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주민의 후원으로 사업비 일부를 충당하는 주민 참여 사업이다.


지난 15일 대규모 조리시설인 ‘효도밥상 반찬공장’이 개소하며 독거 어르신이 500여 명이 추가로 효도밥상을 이용하게 됐으며 구는 하반기까지 이용자를 1500명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구는 기부자 권경환 씨와 같은 지역주민의 공감과 참여가 앞으로 효도밥상 사업 추진에 큰 원동력이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