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테일러 스위프트, 신곡서 '앙숙' 킴 카다시안 저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생큐 에이미' 대문자 조합하면 'KIM'
2016년 통화녹취 조작사건으로 오랜 앙숙사이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새 앨범 수록곡을 통해 유명 방송인 킴 카다시안을 저격해 화제다.


20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피플과 USA투데이 등은 전날 스위프트가 발표한 새 앨범 '더 토처드 포이츠 디파트먼트(The Tortured Poets Department)' 수록곡 '생큐 에이미(thanK you aIMee)'가 카다시안을 겨냥한 노래로 해석된다고 보도했다. 노래 제목에 대문자로 표기된 'K'와 'IM'을 붙이면 '킴(KIM)'이 되기 때문이다.

테일러 스위프트 새 앨범 표지[이미지출처=AP 연합뉴스]

테일러 스위프트 새 앨범 표지[이미지출처=A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스위프트는 이 노래에서 '에이미'를 학교에서 동급생을 괴롭히는 못된 여학생으로 묘사하면서 자신이 당한 공격과 그 때문에 느꼈던 분노를 표현했다. 가사 중에는 "네가 펀치를 날리는 동안 난 뭔가를 만들고 있어", "피가 솟구칠 때 밤하늘을 향해 'F---' 에이미" 등의 내용이 들어있다.

스위프트와 카다시안은 오랜 앙숙 사이로 알려져 있다. 2016년 카다시안의 당시 남편이었던 래퍼 카니예 웨스트(현재 이름 '예')가 자신의 노래 '페이머스(Famous)'에 스위프트를 모욕하는 가사를 담았는데 스위프트가 이에 반발하자 카다시안은 사전에 스위프트가 이를 허락해놓고 뒤늦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던 일이 있었다. 당시 카다시안은 스위프트와 카니예의 통화 녹취본을 짜깁기한 다음 공개해 스위프트를 거짓말쟁이로 몰아갔다. 이 때문에 스위프트가 비난받는 상황이 벌어졌지만 이후 카다시안이 녹취본을 편집한 사실이 밝혀져 스위프트는 흠집 난 명예를 회복할 수 있었다.


미국 방송인 킴 카다시안[이미지출처=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미국 방송인 킴 카다시안[이미지출처=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스위프트가 이번 신곡에서 카다시안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팬들은 이 곡이 카다시안을 저격한 것이라는 해석을 바로 내놓았다. 스위프트는 전에도 신곡을 통해 과거 교제했다 결별한 상대를 비난한 적이 있었다. 그의 비난의 대상이 된 이로는 영국 배우 조 앨윈, 싱어송라이터 존 메이어 등이 있다.


새 앨범, 스포티파이서 3억회 스트리밍…하루 최다 기록 수립

한편 스위프트의 새 앨범은 발매되자마자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각종 기록을 빠르게 갈아치우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는 이 앨범이 전날 하루 동안 스트리밍 횟수 3억회를 돌파하며 역대 하루 최다 스트리밍된 앨범으로 기록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스위프트는 이전 앨범 '미드나이츠'와 '1989(테일러 버전)'와 함께 역대 최다 스트리밍 앨범 1~3위의 영예를 독차지하게 됐다. 스포티파이는 스위프트의 새 앨범 수록곡 '포트나이트'(Fortnight)는 역대 하루 최다 스트리밍된 곡으로, 스위프트는 역대 하루 최다 스트리밍된 가수로도 함께 기록됐다고 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