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오세훈 "성인페스티벌, 민간공연장이면 관여 안 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男女문제가 아닌 장소 문제…공공장소라 안돼"
행사 주최 측, 6월 공연 재추진 입장 밝혀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성인 페스티벌에 대해 "민간 공연장에서 열릴 경우 관여할 생각이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오 시장은 19일 오후 10시쯤 유튜브 채널 '오세훈TV'에 올린 영상에서 "이건 '남성 공연이다', '여성 공연이다' 그래서 허용을 하고 말고 하는 이런 차원의 전혀 문제는 아니다"라며 "장소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남성들이 주로 가서 본다는 이번에 문제가 된 그 공연은 한강 위에 있는 선상 식당에서 하겠다는 것"이라면서 "한강도 공공 공간이지만 그 위에 선상 식당도 서울시가 관리를 하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공이 관리하는 공간에서 이런 성격의 공연이나 이벤트가 열린다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차원에서 그곳 행사를 금지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성인 페스티벌 공연 불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이미지출처=유튜브채널 '오세훈TV' 캡처]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논란이 된 성인 페스티벌 공연 불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이미지출처=유튜브채널 '오세훈TV'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오 시장은 성인 페스티벌 개최 규제에 대한 반발로 여성용 19금 공연도 금지해달라는 취지의 민원이 빗발친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여성들이 주로 본다는 공연의 경우에는 완전히 민간 공간, 그러니까 사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것"이라며 "민간이 가지고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서울시가 관여하고 말고 할 관계에 있지 않다"고 했다.

결국 서울시가 성인 페스티벌 개최를 규제한 건 단지 '한강공원 선상'이라는 장소의 문제였지, 공연의 성격 때문이 아니라는 것이다. 오 시장은 "이걸 동일하게 비교하면서 왜 남성은? 여성은? 이렇게 비교하는 건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 판단"이라고도 했다. 또 그는 "앞으로 서울시는 이런 종류의 공연이 열리고 말고 하는 데 대해서는 관여할 생각이 없다"며 "다만 그 장소가 공공 공간일 때는 서울시가 법에 규정된 범위 내에서 관여할 수밖에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성인 페스티벌 주최 측은 행사를 6월에 재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성인동영상(AV)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KFX) 주최사 '플레이조커'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행사 취소 입장 발표 영상에 달린 "연기도 아닌 그냥 취소냐"는 댓글에 "연기입니다"라고 답글을 달았다. 또 뉴스1에는 "6월에 서울에서 행사를 다시 개최할 것"이라며 "민간 시설을 대여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 기존에 섭외된 배우들보다 규모를 두 배 이상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KFX는 20~21일 경기 수원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수원시의 반대로 서울시 잠원한강공원 내 선상 주점 '어스크루즈'로 장소를 옮겼다. 이후 서울시가 어스크루즈에 행사 금지 공문을 보내자 다시 강남구 신사동 주점으로 장소를 변경했다가 AV 배우 소속사가 안전 문제를 제기해 잠정 취소됐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