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공의, "내년 증원 축소모집 무의미, 원점 재검토하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정부, 증원규모 50~100% 모집 허용
"원점부터 논의해야 돌아갈 수 있어"

정부가 내년도 의대 신입생 모집에 한해 개별 대학이 규모를 조정할 수 있도록 허용한 가운데 전공의들은 원점 재검토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과대학 증원관련 특별 브리핑에 참석해 거점국립대 총장들이 건의한 의대 정원 조정 건의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과대학 증원관련 특별 브리핑에 참석해 거점국립대 총장들이 건의한 의대 정원 조정 건의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덕수 국무총리는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특별브리핑을 통해 "대학별 교육 여건을 고려해 금년에 의대 정원이 확대된 32개 대학 중 희망하는 경우 증원된 인원의 50% 이상 100% 범위 안에서 2025학년도에 한해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모집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원대·경북대·경상국립대·충남대·충북대·제주대 등 6개 국립대 총장은 전날 "2025학년도 대학 입학 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과대학 정원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교육부에 건의한 바 있다.


전공의들은 정부 발표에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근영 전 분당차병원 전공의 대표는 "원점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겠다"며 "원점 재검토가 돼야지만 전공의들이 우선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발표가 역설적으로 2000명이란 숫자가 과학적이지 않고 의미 없는 것이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류옥하다 전 가톨릭중앙의료원 인턴 대표도 "지금이라도 전문가와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주시기를 간청한다"며 "의료는 시장흥정이 아니라 사람 목숨이 달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사직 전공의도 "안 하느니만 못한 발표다"며 "대한의사협회나 전공의들과 논의하지도 않고 한 조정은 의미가 없다"라고 했다.


전공의 외의 의료계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임현택 의협 회장 당선인은 이날 오전 "전보다는 나은 스탠스(입장)이긴 하지만, 의협이 움직일 만한 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이번 제안은 결국 국립대 총장들조차도 (증원으로) 의학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할 거라는 걸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주수호 전 의협 회장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껏 생각한다는 게 허수아비 총장들 들러리 세워 몇백명 줄이자는 거냐"며 "'잘못된 정책 조언에 따른 잘못된 결정이었다. 원점 재검토하겠다'라고 하는 것밖에는 출구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원 기자 peaceful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