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처 부모 무덤 몰래 '파묘'…유골까지 숨긴 남성 '집행유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재산 분쟁 등을 계기로 범행 추정
"이장한 것…은닉 아냐" 선처 호소

허락 없이 전처 부모의 묘를 파헤치고 유골들을 다른 곳에 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60대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 없음.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 없음.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17일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전용수 부장판사는 분묘발굴유골은닉 혐의로 구속된 A씨(65)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 3일 오전 4시께 제주시 소재 전처 B씨의 가족 공동묘지에서 허가 없이 B씨 부모의 무덤을 판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파헤친 B씨 부모의 무덤에서 유골 2구를 꺼냈다. 그다음 사전에 준비한 관에 담아 약 6㎞ 거리에 있는 제주시 애월읍 한 토지에 몰래 묻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월 10일 B씨 가족이 신고를 접수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긴급체포된 A씨는 평소에 B씨 등에 '파묘를 하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며 "좋은 곳으로 이장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유골을 묻은 위치와 범행 동기 등에 관해서는 함구했다.


경찰은 휴대폰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당일 A씨의 행적을 파악한 뒤 추궁했다. 그제야 A씨는 유기 장소를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씨가 B씨와의 재산 분쟁을 계기로 범행한 점 등을 들며 징역 2년을 구형했다. A씨는 법정에서 파묘를 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유골을 숨긴 게 아니라 보관한 것"이라며 은닉 혐의를 부인했다. 다만 A씨는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전처를 비롯해 전처 가족들에게 돌이키지 못할 상처를 입혔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고의적 은닉에 해당하는 피고인의 범행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도 "피해자와 합의한 점과 유골이 유족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이는 점, 피고인에게 아무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