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잊을 수 없으니 그리움도 어렵다"…이승환, 세월호 10주기 추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매년 SNS 통해 세월호 희생자 추모해
여야 정치권 '기억식' 일제히 참석 예정

16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은 가운데, 가수 이승환이 노란 리본을 올리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승환은 이날 자신의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 세월호 '노란 리본' 사진과 함께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은 힘이 세지'라는 글을 남겼다.

16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은 가운데, 가수 이승환이 노란리본을 올리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출처=이승환 인스타그램]

16일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은 가운데, 가수 이승환이 노란리본을 올리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사진출처=이승환 인스타그램]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가 게재한 사진엔 '잊혀질 수 없으니 그리움도 어렵다. 마음에도 못 있고 하늘에도 못 있다. 가만 가만 가만히 거기 있으라. 가만 가만 가만히 거기 있으라'는 글귀가 적혀있다. 이승환은 매년 4월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이 사망 및 실종된 대형 참사가 벌어졌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지 6시간 만에 1157개의 반응을 받으며 73번 공유되는 등 관심이 쏠렸다. 누리꾼들은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가슴이 먹먹하다", "너무 마음이 아프다"는 등 글에 공감을 표했다.

세월호 참사 10주기인 이날에는 전국 곳곳에서 추모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동거차도 인근 해역에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한 선상 추모식이 열린다. 아울러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은 이날 오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개최된다. 이 기억식에는 여야 정치권 인사들이 일제히 참석한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