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여고생 쫓아다닌 불법촬영범…3일간 추적한 경찰에 '쇠고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출근하다 불법촬영범 목격한 경찰관
3일 추적 끝에 결국 검거

경기 고양시에서 여학생을 뒤따라가며 불법 촬영하던 40대가 경찰의 끈질긴 수사 끝에 결국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 범죄예방대응과 기동순찰2대 소속 신민혁 경장은 지난 9일 고양시 덕양구에서 차를 몰고 출근하다 한 남성이 휴대전화를 들고 여학생들을 뒤따라가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에 수상함을 느낀 신 경장은 급하게 차를 세우고 해당 남성을 찾으려 했으나, 남성은 이미 현장을 떠난 상황이었다.

경찰관이 불법촬영을 하던 40대를 검거하고 있다. [이미지제공=경기북부경찰청]

경찰관이 불법촬영을 하던 40대를 검거하고 있다. [이미지제공=경기북부경찰청]

AD
원본보기 아이콘

신 경장은 주변 상가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인해 남성의 혐의점을 확인했다. 또, 이 남성이 타고 온 차량의 번호를 확인해 40대 남성 A씨임을 특정했다. 신 경장은 다음 날에도 동료들과 사건 현장 등을 수색했으나, A씨는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던 지난 11일 새벽 6시부터 피의자 주소지와 범행 현장을 탐문하던 신 경장의 눈에 시동이 켜진 A씨의 차량이 들어왔다. 마침 A씨는 여학생이 지나가자 차에서 내려 뒤따라가고 있었다. 신 경장 등 경찰관들은 A씨를 추적해 격투 끝에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한편 신 경장이 소속된 경기북부경찰청 기동순찰대는 지난 2월 출범해 3월 말까지 중요 수배자 220여 건 검거, 형사 사건 40여 건을 처리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