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한은, 올해 국내외 디지털화폐 실험 본격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은 '2023 지급결제보고서'

한은, 올해 국내외 디지털화폐 실험 본격화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은행이 올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활용성 테스트, 아고라 프로젝트 등 CBDC에 관련된 국내외 실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한은은 15일 '2023년 지급결제보고서'를 통해 기관용 CBDC와 함께 이를 기반으로 하는 세 가지 종류의 민간 디지털통화를 발행·유통할 수 있는 'CBDC 네트워크'를 시범구축 할 예정이며, 예금 토큰의 경우 최대 10만명의 국민들이 참여해 상거래에서 민간 디지털통화의 효용을 직접 체험하는 실거래 테스트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CBDC는 중앙은행이 직접 발행하는 디지털 형태의 화폐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탈중앙화 방식의 가상자산들과 달리 중앙은행이 발행을 통제할 수 있다.

이번 테스트는 기관용(도매용) CBDC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특히 디지털화폐의 프로그래밍 기능을 통해 특정 사용처에서 특정 물품 구매 등에 사용되는 디지털 바우처 기능이 적용된 예금 토큰을 중점적으로 테스트할 계획이다. 이종렬 한은 부총재보는 "범용(소매용) CBDC의 경우 기존의 우리나라처럼 소액 지급수단이 발달한 나라에서는 민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와 크게 차별화가 안 되는 부분이 있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외에도 한은은 토큰화된 예금과 기관용 CBDC를 활용해 통화시스템의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아고라(Agor?)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아고라 프로젝트는 한은 차원에서 올해 시행하는 CBDC 활용성 테스트와는 다른 내용이다. 활용성 테스트는 국내 지급결제 환경에서 실제 상거래를 통해 민간 디지털통화의 활용 사례를 점검하는 반면, 아고라 프로젝트는 주요국과 협업해 국가 간 지급결제의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프로젝트다.


한은은 이달 국제결제은행(BIS), 5개 기축통화국 등 7개국 중앙은행 및 민간 금융기관을 대표하는 국제금융협회(IIF)와 공동으로 민간·공공 협력 프로젝트인 아고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한 바 있다. 추후 BIS와 IIF는 프로젝트 참가국 민간 금융기관 등에 대한 참가 모집공고를 게시할 예정이다.

한은은 그간 각국이 진행해온 국내 사례 중심의 실험을 넘어 국가 간 지급결제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이를 활성화할 수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한은은 "주요 기축통화국이 참여한다는 점에서 단순 기술실험을 넘어 향후 실제 글로벌 금융 인프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프로젝트에 한국이 처음부터 참가하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주요 중앙은행, 글로벌 상업은행과의 공동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국내 민간기관이 신규 사업영역을 발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유진 기자 geni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