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사기·빚투로 쌓아올린 '백화점VIP'… 명품도배 인플루언서의 민낯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궁금한 이야기 Y' 40대 인플루언서 조명
백화점 VIP 과시하더니 빚지고 입금 안 해
"돌려막기하다 자폭"…사기 혐의 검찰 송치

1만2000여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지역 유명 패션 인플루언서의 사기 행각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방영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 따르면 패션 인플루언서인 40대 여성 A씨는 자신의 명품 가방을 판다고 하거나, 명품 구매 대행을 해준다는 식으로 돈을 가로챈 것으로 전해졌다.


A씨 SNS 모습. [이미지출처=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캡처]

A씨 SNS 모습. [이미지출처=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화면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백화점 VIP라는 사실을 과시하며 머리핀부터 옷과 가방까지 각종 명품으로 치장된 사진을 올리는 인플루언서였다. 그런데 실상은 딴판이었다. A씨에 대해 금융사기 조회 사이트에 접수된 신고 사례만 12건으로, 피해 금액은 약 8800만원에 달했다.

사기 수법은 다양했다. 먼저 자신의 물건을 거래하기로 하고 돈만 가로채는 방법이 있었다. 한 피해자는 “올해 1월 (A씨가) 자신이 가진 가방과 옷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사진을 보내줬다”며 “예전에도 구매했던 적이 있기에 믿고 샀는데, 물건을 보내주기로 한 날에 남편이랑 싸웠다며 차일피일 미뤘다”고 전했다.


결국 두 달이 지나서야 물건이 도착했는데, 수백만 원대 가방이 아니라 엉뚱한 니트가 도착했다고 한다. 이에 A 씨에게 따지자 이번에는 "택배를 잘못 보냈다"는 답이 돌아왔다. 화가 난 피해자가 환불을 요청했으나 여러 변명을 대며 미뤘다고 한다.


해당 피해자는 “사는 데 여유가 있어서 비싼 물건을 판다고 생각했는데 가족, 자식 사진을 다 올려놓고 사기를 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돌려막기를 하다가 그게 안 되는 상황이 되니 자폭한 것 같다”고 말했다.

명품 구매대행을 해준다면서 돈을 챙기기도 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700만원대 명품가방을 280만원에 저렴하게 사준다는 A씨 말에 두 개를 사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돈을 보냈는데 물건은커녕 환불조차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사기·빚투로 쌓아올린 '백화점VIP'… 명품도배 인플루언서의 민낯 원본보기 아이콘

빚으로 쌓아 올린 'VIP'…"쇼핑 중독 같았다"

A씨가 과시한 ‘백화점 VIP’ 명성 역시 빚으로 쌓아 올린 것이었다. 백화점 직원은 “VIP와 (매니저는) 친분을 은근히 쌓는다. 나중에는 ‘매니저님이 카드 긁으면 내가 (돈을) 넣어드릴게요’라는 식으로 한다”며 “(A씨가) 작년 8월부터 결제를 안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계속 입금을 미루면서 A씨가 내놓은 핑계는 ‘엄마가 혈액암이다’ ‘(아이가) 학교폭력을 당했다’ 등이었다.


이에 제작진이 A씨에게 자초지종을 묻자 그는 “제대로 알아보고 전화한 것 맞냐. 보이스피싱 아니냐”라면서 “너무 억울해서 말이 안 나온다”고 했다. 또 A씨 남편은 “돈 문제가 있던 건 맞지만 다 해결된 줄 알았다”고 했다. 이후에야 A씨는 제작진과 만나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옷 욕심이 너무 많아서 쇼핑 중독 같았다. 병적이었다”며 “쭉 많이 샀다. 돈도 부족해서 그랬다”고 털어놨다.


A씨는 3월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백화점 직원에 따르면 A씨는 최근까지도 ‘공황 극복 여행’을 간다면서 코트를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등 문제 해결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