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R&D 인재' 찾아라…LG 계열사 경영진 50여명 총출동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00여명 초청 'LG 테크 콘퍼런스 2024'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가 연사로 참여

권봉석 ㈜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을 비롯한 LG 계열사 최고경영진 50여명이 'Z세대 인재' 유치를 위해 총출동했다.


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콘퍼런스에서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맨 왼쪽)이 이공계 인재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

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콘퍼런스에서 권봉석 ㈜LG 최고운영책임자(COO) 부회장(맨 왼쪽)이 이공계 인재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

AD
원본보기 아이콘

LG는 4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내 이·공계 석박사 과정 연구개발(R&D) 인재 300여명을 초청해 'LG 테크 콘퍼런스 2024'를 열었다고 밝혔다.

'LG 테크 콘퍼런스'는 인공지능(AI), 바이오, 클린테크, 모빌리티, 신소재 등 미래 산업 분야 국내 우수 R&D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2012년부터 개최돼왔다. 올해는 계열사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최고경영진이 직접 참석자들에게 LG의 기술 혁신과 비전을 알렸다. '연결'을 주제로 인재들과의 소통에 방점을 둔 '기술 교류' 프로그램을 처음 선보였다.


행사에는 LG 기술협의회를 주도하는 권봉석 부회장과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를 비롯해 LG전자 , LG화학 , LG에너지솔루션 , LG유플러스 , LG AI연구원 등 LG 주요 계열사의 CTO, 최고디지털책임자(CDO), 최고인사책임자(CHO) 등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권봉석 부회장은 "LG는 77년 동안 고객, 기술, 인재를 중시하며 성장하면서 세상을 놀라게 한 크고 작은 기술들을 선보였다"며 "기술을 기반으로 고객 경험을 혁신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자리가 연구와 기술을 공유하고 소통하며 미래의 나를 찾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 계열사 CTO들은 인재 유치를 위해 분야별 연사로 직접 나섰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 전무가 AI를, 이삼수 LG전자 최고전략책임자(CSO)·CDO 부사장이 빅데이터를, 박인성 LG전자 소프트웨어센터장 전무가 소프트웨어를 각각 맡아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정대화 LG전자 생산기술원장 사장은 스마트팩토리, 이종구 LG화학 CTO 부사장은 재료·소재, 이상엽 LG유플러스 CTO 전무는 통신 분야 연사로 나섰다. 네트워킹 세션은 김병훈 LG전자 CTO 부사장과 김제영 LG에너지솔루션 CTO 전무가 맡았다.


LG는 지난해 참석자 의견을 반영해 기술 강의를 기존 20분에서 40분으로 늘렸다. 2~3인 대상 소규모 기술 발표도 확대했다. 또 기술 발표 강연자는 30~40대 전문가로 구성해 석박사들과 눈높이 소통을 하도록 했다.


초청 인재들의 '참여'에 방점을 둔 프로그램도 신설했다. 참석자들이 듣기만 하는 강의 형태를 넘어 유전자, 신약개발, 전지, 재료·소재 분야 등 자신의 연구 주제나 성과를 소개하고, LG 임직원과 다른 참석자에게 피드백 받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참석자들은 예약 시스템을 통해 AI, 빅데이터, 바이오, 재료·소재, 통신·미디어 등 관심 기술 업무 담당 LG 선배 사원을 선택해 미팅 일정을 잡고 소통했다.


LG는 행사장 곳곳에 포토부스, 엑사원을 활용한 AI 휴먼과의 대화 체험 등 Z세대 참석자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대학교 학과방 콘셉트로 구현한 공간 '텍콘과방'에서는 LG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쉴 수 있도록 했다. 참석자들은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 등 다양한 기술은 물론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도 체험했다.


LG 측은 구광모 LG그룹 회장의 경우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인력구조를 고민하고 미래 사업가 육성을 위한 각 계열사 인재 확보를 적극 지원하는 역할에 무게 중심을 둘 예정이라고 했다. 구 회장은 지난해 참석자들과 같은 후드티를 입고 행사에 참여한 바 있다. 구 회장은 당시 "꿈의 크기가 미래를 결정한다"며 "꿈과 성장에 대한 고민이 더 큰 열매로 맺어지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중국서 뜬다는 '주물럭 장난감' 절대 사지 마세요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