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울면서 보내고 웃으며 맞고"…푸바오 귀국에 대륙이 들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포스터·귀국길 라이브 방송 등 '환영 분위기'

'한국 1호 새끼 판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맞이하는 중국이 환영 분위기로 들썩이고 있다.


중국 쓰촨성 청두시에 설치된 푸바오 환영 포스터. [이미지출처=웨이보 캡처]

중국 쓰촨성 청두시에 설치된 푸바오 환영 포스터. [이미지출처=웨이보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3일 중국 관영 CCTV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CCTV 기자가 직접 푸바오 환송 행사가 진행되는 에버랜드를 방문해 푸바오를 기다리는 관람객 등을 취재하며 이날 행사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비가 오는 날씨에도 우비를 입고 푸바오를 기다리는 관람객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푸바오의 환송 행사에 참석하는 모습, 푸바오의 과거 영상 등을 송출했다. 이 라이브 방송은 오전 9시35분(한국시간 10시35분) 기준 550만명 이상이 동시에 관람했다.

특히 쓰촨 출신의 한국 유학생은 CCTV에 "쓰촨에서 판다는 자주 접할 수 있는 친구와 같은 존재인데 한국에서 푸바오가 많은 사랑을 받게 돼 자랑스럽다"며 "푸바오가 가게 되는 워룽 선수핑 기지를 가본 적은 없지만, 겨울에는 푸바오가 좋아하는 눈도 내린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에 오는 것을 환영한다" "중국에서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응원하기도 했다. 또 "태어난 곳을 떠나는 푸바오를 보니 눈물이 난다" "푸바오가 '판다 할아버지(강철원 사육사)' 없는 삶에 적응할 수 있을까" 등의 의견을 남기며 푸바오를 걱정하는 모습도 보였다.


3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시민들이 중국으로 떠나는 푸바오를 싣고 있는 무진동 특수 차량을 보며 배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3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시민들이 중국으로 떠나는 푸바오를 싣고 있는 무진동 특수 차량을 보며 배웅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또 중국 누리꾼들은 강철원 사육사가 2일 모친상을 당했음에도 푸바오와 함께 중국 송환길에 오르는 결정을 한 것에 감사를 표시하기도 했다. 에버랜드 측은 모친의 장례식장을 끝까지 지킬 것을 권고했지만 강 사육사는 '돌아가신 어머님도 푸바오를 잘 보내주기를 원하실 것'이라며 계획대로 동행 일정을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두 번(어머니와 푸바오)이나 작별 인사를 하게 됐다니 너무 슬프다" "너무 걱정된다"는 등의 글을 올리며 애도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중국 SNS인 웨이보에는 푸바오를 비롯해 '푸바오 귀국 환영' '푸바오 귀국 생중계' 등의 키워드가 인기 검색어 상위권에 있었다. 푸바오가 에버랜드를 떠나 도착하게 될 중국 쓰촨성 주변에는 귀국을 환영하는 대형 스크린이 설치되는 등 푸바오를 맞을 준비에 한창이었다. 특히 푸바오가 머물게 될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臥龍中華大熊猫苑) 선수핑기지(神樹坪基地)에서 멀지 않은 충칭시의 한 대형 쇼핑몰에는 푸바오를 환영하고 행복을 기원하는 대형 스크린이 설치됐다. 한 누리꾼은 베이징에도 푸바오를 환영하는 대형 광고가 걸릴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20일 태어났다. 중국이 해외 각국에 보낸 판다는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만 4세가 되기 전에 중국으로 돌아간다. 푸바오 역시 마찬가지다. 푸바오는 이날 오전 10시40분 에버랜드를 출발해 인천국제공항까지 반도체 수송에 이용하는 특수 무진동 차로 이동하며 전세기를 타고 중국으로 떠나 쓰촨성 워룽 선수핑기지로 향한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