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솔트룩스, 동급 최강 AI '루시아 온'…세계 최초 생성 AI 어플라이언스 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루시아 온, 장착만 하면 바로 쓰는 맞춤형 챗GPT

국내 인공지능(AI) 업체 솔트룩스 가 네트워크를 연결하고 전원을 켜면 누구나 생성 AI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생성 AI 어플라이언스 ‘루시아 온’을 20일 공개했다.


지난달 IBM이 발표한 ‘2023년 글로벌 AI 도입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AI 도입을 검토 및 활용 중인 기업의 비율은 약 82%에 달하는 반면 실제로 AI를 활용하고 있는 기업은 약 4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맞춤형 AI를 도입하려면 막대한 투자 비용은 물론 이를 운용할 수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 챗GPT 등 일반 생성형 AI로는 기업 특화 답변을 얻을 수 없고 내부 데이터 유출에 대한 우려가 있어 기업에서 AI를 활용하기까지 실질적인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루시아 온은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정보 유출 걱정 없이 누구나 내부 문서를 학습시킨 맞춤형 챗GPT를 만들 수 있는 제품이다. 도서 약 420만 권 분량의 한국어 데이터를 학습했다. 최근 오픈 LLM 리더보드에서 35B 이하 기준 1위를 기록하며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은 솔트룩스의 자체 개발 거대언어모델 루시아(LUXIA)를 기본 탑재했다.


다양한 API 세트를 제공해 추가 프로그램 개발과 기능 확장이 용이하다. 오픈AI의 챗GPT와 미스트랄의 ‘Mistral’, 메타의 'LLaMA’ 등 다른 오픈모델까지 연동할 수 있다. 특히 RAG(Retrieval Augmented Generation)와 데이터를 벡터화하는 임베딩(Embedding) 기능을 지원, 챗GPT의 단점으로 꼽히는 환각 현상을 최소화하고 질문에 신뢰도 높은 답변을 얻을 수 있다.

노코드 방식의 웹 기반 관리 도구를 채택해 코딩을 몰라도 기본 관리와 모니터링이 가능할 뿐 아니라, 루시아 온 추가 구입으로 사용량 증가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도입 후 발생하는 운용 방안과 비용에 대한 우려까지 크게 낮췄다. 이에 ▲고객 서비스 자동화 ▲문서 요약 및 분석 ▲언어 번역 ▲콘텐츠 생성 ▲개인화 추천 시스템 구축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루시아 온에 탑재된 루시아 13B 모델은 영어와 한국어를 지원하며 약 50명 정도가 활용할 수 있는 규모다. 대규모 시스템 구축 등 커스터마이징이 필요할 경우 별도 문의하면 된다.


솔트룩스 관계자는 "하드웨어 가격의 수준으로 도입 즉시 생성 AI를 활용할 수 있는 루시아 온은 20년 이상 축적된 솔트룩스의 모든 기술력이 총집약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성 AI의 도입을 고민하고 있으나 비용과 전문가 부족 및 보안 문제로 어려움을 겪던 전 세계 기업 및 기관의 니즈를 빠르게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솔트룩스, 동급 최강 AI '루시아 온'…세계 최초 생성 AI 어플라이언스 출
AD
원본보기 아이콘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해외이슈

  •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