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폐업하며 수강료 떼먹은 필라테스학원…경찰, 전·현직 원장 조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경기 남양주시의 한 필라테스 학원이 폐업을 하면서 선결제 수강료를 돌려주지 않아 피해자들이 전현직 원장 두 명을 고소했다.

기사의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사진출처=Freepik]

기사의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사진출처=Freepik]

AD
원본보기 아이콘

5일 연합뉴스는 "남양주북부경찰서가 사기 혐의로 필라테스 학원 원장 A씨와 이전 원장 B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남양주시 퇴계원읍의 한 필라테스 학원을 폐업했음에도 수강생들에게 선결제한 수강료를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전 원장 B씨는 지난해 4월부터 11월까지 필라테스 학원을 운영한 뒤 현 원장인 A씨에게 학원을 양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가 지난달 4일 운영이 어렵다는 이유로 회원들에게 일방적으로 공지한 뒤 폐업했다. 수강료 환불에 대해선 A씨는 자신이 센터를 운영한 뒤 계약한 회원권만 환불하겠다며 돌연 잠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전 원장인 B씨는 "A씨에게 기존 회원권을 인수하는 조건으로 센터를 양도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센터 양도 사실을 회원들에게 고지하지도 않았다"며 "돌연 폐업으로 인해 센터가 문을 닫자 전·현 원장이 서로 입장만 내세우고 환불을 안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90여명이며 추정 피해액은 7천여만원에 이른다. 이들 원장에게 아직 환불받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두 원장 사이에 고소도 있고 민사적인 것들이 얽혀 있다"며 "피해자들의 회원 가입 유형이 다양해 고소인 분류를 진행해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