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쓰레기 런웨이에 '꽈당' 날달걀 뒤집어쓰기도…난장판 패션쇼장 무슨 일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밀라노 패션쇼에서 발생한 일
악플러 빗대 '쓰레기 퍼포먼스' 선보여

패션쇼가 시작되고 6번째 모델이 돌아서자 무대 위로 찌그러진 음료 캔, 플라스틱 생수병 등 날아든다. 날달걀이나 바나나 껍질, 먹다 남은 커피 같은 음식물을 던지는 관객도 있다. 쓰레기는 바닥에 떨어지기도 하고 모델의 얼굴이나 옷에 떨어지기도 한다. 워킹 중 쓰레기를 밟아 넘어지는 모델도 있었다.


쓰레기로 얼룩진 옷과 난장판된 런웨이 모습. [사진출처=AVAVAV 인스타그램]

쓰레기로 얼룩진 옷과 난장판된 런웨이 모습. [사진출처=AVAVAV 인스타그램]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패션쇼에서 한 브랜드가 워킹 중인 모델을 향해 관객이 쓰레기를 던지도록 하는 ‘쓰레기 퍼포먼스’를 선보여서 화제다. 무대 양쪽 스크린에는 그동안 해당 브랜드에 달린 악성 댓글도 띄워졌다. 이 브랜드는 관객이 던진 쓰레기를 악성 댓글에 비유, ‘악플러’를 비판하려는 취지에서 이 같은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관객이 던진 쓰레기를 밟고 넘어지는 모델도 있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관객이 던진 쓰레기를 밟고 넘어지는 모델도 있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은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AVAVAV’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 중인 디자이너 베아테 칼손(29)은 지난달 25일 열린 밀라노 패션쇼에서 ‘쓰레기 퍼포먼스’를 선보였다고 처음에는 쭈뼛쭈뼛하던 관객들도 쇼가 끝날 때쯤에는 모두 공격적으로 쓰레기를 던졌다.


워싱턴포스트는 관객들이 처음에는 주춤거리는 등 눈치를 살피다 결국엔 적극적으로 쓰레기 던지는 행위에 동참하는 모습이 특히 시사점을 안겨줬다고 평가했다.


관객이 던진 쓰레기를 밟고 넘어지는 모델도 있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관객이 던진 쓰레기를 밟고 넘어지는 모델도 있었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매체는 “청중은 처음부터 거기에 쓰레기와 장갑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동참을 합리화하기 위한 최소한의 선동이었다”며 “쇼가 진행될수록 쓰레기 투척은 더욱 공격적으로 변했다. 도중에 쓰레기를 다 써 옆에서 쓰레기를 빌리는 사람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베아테 칼손 디자인의 지적대로 우리나라에서도 유명인을 비롯해 범죄 피해자나 유가족 등 일반인을 향한 악플은 상당하다. 실제 최근 5년간 사이버 명예훼손 범죄는 해마다 증가한다.


경찰청 통계를 보면, ‘사이버 명예훼손 모욕’ 범죄는 최근 5년간 11만193건이 발생했다. 2018년 1만5926건, 2019년 1만6633건, 2020년 1만9388건, 2021년 2만8988건, 2022년 2만9258건 등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특히 발생 건수가 2만건을 넘긴 2021년에는 전년과 비교해 49.5%가 증가했다. 이때는 유명인들이 사망한 사건 이후 각종 포털에서 연예·스포츠 뉴스 댓글 창을 닫은 이후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