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작은 병에 물담아가던 단골,1.5리터 들고 오자 폭발한 업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단골손님이 생수병에 물 담아가서 고민"
"호의지 권리는 아냐" vs "생수니까 괜찮다"

방문할 때마다 생수병에 물을 담아가는 단골손님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식당 주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기사의 내용과 무관 [사진출처=Freepi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기사의 내용과 무관 [사진출처=Freepik]

AD
원본보기 아이콘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물 담아가는 손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요식업을 하고 있다는 작성자 A씨는 "손님들이 식사 후 개인 물병에 물을 담아가는 것을 뭐라고 한 적 없고, 택배 기사들에게는 더 담아가셔도 된다고 말하기도 한다"며 "그런데 최근 들어 자주 오기 시작한 손님 때문에 고민이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단골 손님이) 처음에는 500㎖ 정도 되는 생수병에 물을 담아 가시길래 그러라고 했고, 또 한 병을 더 받는다고 하여 마음대로 하시라고 했다"며 "그런데 다음 날 방문했을 때는 3통을 담아가더라"고 말했다. A씨는 이후 단골손님이 식당을 방문 할 때마다 물을 3통씩 담아가는 행동을 반복했으며, 여기에 더해 휴대폰 충전기도 챙겨 와 식사 후 계산하고 밖에서 흡연할 때까지 충전을 하고 가져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식당에 자주 방문하는 단골손님이었기에 싫은 말을 할 수 없었다는 A씨는, 단골손님이 1.5ℓ의 생수병을 가방에 가져와 정수기에서 물을 가득 담아가려 하자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A씨는 "이런 사람 처음 봤다. 어쩌다 한 번이면 모르겠는데, 방문할 때마다 몇 통씩 물을 담아갔다"며 "저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는데, 그냥 내버려 둬야 할지 고민이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더니", "저 정도면 식당을 약수터로 착각한 것 같다", "한 번은 그렇다 쳐도 물통까지 가지고 오는 건 좀 아닌 것 같다", "별진상이 다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몇몇 누리꾼은 "정수기에서 나오는 물은 비용도 안 들 텐데, 나라면 그냥 봐줬을 것", "단골이니까 괜찮다고 생각한다", "음료수도 아니고 생수인데 담아갈 수 있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