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클릭 e종목]"코웨이, 현금흐름 안정·해외비중 확대…목표가 유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신한투자증권은 23일 코웨이 에 대해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하고, 해외매출 비중도 상승하겠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8000원을 유지했다. 전날 종가는 5만5000원이다.


[클릭 e종목]"코웨이, 현금흐름 안정·해외비중 확대…목표가 유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조상훈 신한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지난해부터 대주주의 보유자산유동화 계획으로 코웨이에 대한 불확실성도 높아졌다"면서도 "소비 경기와 무관하게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하는 사업모델은 최대주주의 변화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업가치의 핵심인 해외매출 비중도 올해 37%로 예상되며 상승하겠고, 최근 개인위생에 대한 관심이 재차 고조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조2000억원과 1646억원으로 전망했다. 시장 전망치를 밑도는 실적이다. 실적 부진 원인으로는 말레이시아 경쟁 지속, 국내 비용 증가 등을 꼽았다. 조 연구위원은 "국내 렌털 판매량은 양호하다. 계정도 순증했다. 이에 별도 매출은 4% 증가할 것"이라며 "5년 전 판매 계정에 대한 소유권 도래가 늘었지만, 혁신 제품 출시를 통해 신규 고객을 창출하며 극복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비렉스(BEREX) 광고 판촉비와 연구개발(R&D)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은 3% 증가하는 데 그치겠다"며 "말레이시아는 소비 경기 침체와 경쟁 심화, 공기청정기 필터 원가율 상승으로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할 것이다. 미국은 시판 채널 호조로 매출이 7% 늘며 영업이익 성장세가 유지되고, 태국은 지난해 4분기에도 매출이 25% 늘며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지난 8년간 고성장한 말레이시아의 성장성이 둔화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수기 보급률은 60% 초반으로 추정된다. 주 고객의 소득계층은 상위 20%와 중위 40%다. 향후 성장을 위한 관건은 ▲정수기의 고객 저변 확장 ▲에어컨, 안마의자 등 홈케어 신제품의 시장 확대다. 코웨이는 중저가 제품을 출시하며 점유율 상승을 꾀하고 홈케어 제품을 통해 성장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다음으로 주목하는 시장은 태국이다. 조 연구위원은 "태국 법인은 2003년 설립됐지만, 금융 인프라가 낙후돼 성장이 더뎠다. 최근 금융 인프라 발달과 판매 인력 강화로 빠르게 성장 중"이라며 "지난해 3분기 태국 렌털 계정은 19만1000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6% 늘어났고, 4분기에도 양호한 계정 성장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