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산타가 오셨네~~~"...서울 자치구마다 크리스마스 축제 개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노원구 24일 화랑대 철도공원서 크리스마스 축제...서초구 22일 오후 7시 연말 콘서트 ‘Christmas in 서초’ 개최...영등포구, 22일 오후 7시 영등포아트홀에서 온 가족이 함께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 만끽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콘서트’ 진행...강북구 23~25일 강북구청 일대서 2023 강북 크리스마스 마켓 ‘내가 그린 산타’ 개최

노원구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로 변신한 아바타트리 조감도

노원구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로 변신한 아바타트리 조감도

AD
원본보기 아이콘

"산타가 오셨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서 서울 자치구들마다 성탄절을 기념하는 크리스마스 축제를 개최한다.

노원구, 서초구, 영등포구, 강북구 등 서울 자치구들은 구민들에게 크리스마스 의미를 되새기는 마을 축제를 열어 성탄의 기쁨을 함께한다.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24일 화랑대 철도공원서 첫 번째 크리스마스 축제를 개최한다.


구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멀리 나가지 않아도 집 가까운 곳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겁게 지낼 수 있도록 ‘2023 노원 크리스마스 축제’(White&Light Christmas in Nowon)를 기획했다. 구 대표 힐링명소인 화랑대 철도공원 일대가 아늑한 산타마을로 변신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본 축제는 24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펼쳐진다. 캐롤 공연, 크리스마스 마켓, 산타 마임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있다.


기차카페 앞에 설치될 ‘산타 연회장(메인무대)’에서는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합창, 팝페라 등 캐롤 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2시에는 신진 팝페라 공연팀 ‘아띠 클래식’이 ‘축배의 노래’, ‘크리스마스엔 축복을’, ‘Feliz Navidad’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오후 3시에는 어린이 중창팀 ‘드림 트리’, 오후 4시에는 노원구 음악교사 합창단 ‘파이데이아’의 공연이 준비돼 있다. 오후 5시에는 4인조 팝페라팀 ‘일 볼라레’가 부르는 ‘We wish you a merry christmas’, ‘White Christmas’, ‘오, 해피데이’ 등을 들을 수 있고, 뒤이어 ‘노원 솔리스트 앙상블’ 팀의 공연을 볼 수 있다. 특히 두 팀의 공연과 함께 오후 5시 20분부터는 트리 점등식이 진행되며, 화랑대 철도공원의 랜드마크인 ‘아바타 트리’가 화려한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로 변신한다. ‘미디어 트레인’에서는 크리스마스 관련 영상이 송출되며 행사장 분위기를 밝힐 예정이다.


철길 쪽 기차 플랫폼 위에서는 ‘산타 마켓’과 ‘루돌프 쉼터’를 운영한다. 산타 마켓에서는 크리스마스 소품, 뜨개, 수제인형, 방향제 등 크리스마스 선물을 살 수 있다. 루돌프 쉼터에서는 수프, 쿠키, 수제 사탕, 마카롱 등 크리스마스 콘셉트의 다양한 디저트를 만나볼 수 있다. 육사 진입도로 쪽 공원 정문 앞에서는 ‘루돌프 레스토랑’을 운영해 떡볶이, 어묵, 미니 붕어빵, 타코야끼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올 한해도 수고한 여러분들을 위해 노원구가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했다”며 “산타마을로 변신한 화랑대 철도공원에서 온 가족이 힐링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22일 오후 7시 연말 콘서트 ‘Christmas in 서초’를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연다.


축제 주제는 ‘서초가 주는 연말 선물’이다. 공연은 약 90분간 진행되며 ▲뮤지컬갈라쇼 ▲캐럴 메들리 ▲비보잉 ▲손태진의 미니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로 풍성함을 더한다.


"산타가 오셨네~~~"...서울 자치구마다 크리스마스 축제 개최 원본보기 아이콘

영등포구(구청장 최호권)가 22일 오후 7시 영등포아트홀에서 온 가족이 함께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전통 공연의 틀을 벗어나 클래식, 캐럴 멜로디뿐만 아니라 유명 오페라 아리아, 영화 주제곡, 가곡까지 구성해 더욱 풍성해졌다.


특히 직장인들의 재능기부 오케스트라인 ‘영등포구 볼런티어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연말을 더욱 아름답게 수놓으며, 한 해를 색다르게 마무리할 특별한 자리를 마련했다.


오프닝은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음악(OST)으로 시작하며, 관객들에게 마치 한 편의 영화 속에 있는 것 같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선사한다. 이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자아내는 캐럴 메들리가 펼쳐진다. 귀에 익숙한 클래식과 멜로디도 연주된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서 게임 참가자의 잠을 깨우는 모닝콜로 등장한 ‘하이든’의 ‘트럼펫 협주곡 3악장’, 동화적 상상이 가득한 ‘차이콥스키’의 ‘호두까기 인형 모음곡’, 추억에 젖을 수 있는 ‘나 홀로 집에’ 주제곡을 만나볼 수 있다.


후반부에는 전통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로 더욱 깊이를 더한다. ‘윤동주’의 ‘별 헤는 밤’, ‘정지용’의 ‘향수’ 등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가곡과 유명 오페라 ‘투란도트’의 ‘공주는 잠 못 이루고’ 등 겨울이 연상되는 여러 장르의 곡을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연주로 들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아름다운 사계절과 자연을 노래한 ‘아름다운 나라’로 콘서트를 마무리한다.


전 좌석은 무료이며, 구 누리집 통합예약 시스템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올 한 해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달려온 구민 여러분들께 위로와 희망이 되는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공연을 준비했다”라며 “이번 공연을 통해 모두가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 보내시길 바라며, 내년에도 문화도시 영등포에 걸맞게 구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공연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강북구(구청장 이순희)는 23~25일 강북구청 일대에서 2023 강북 크리스마스 마켓 ‘내가 그린 산타’를 개최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내가 그린 산타’는 구와 지역 상권 및 예술인들이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행사다. 종교적 의미를 넘어 하나의 대중문화로 자리 잡은 크리스마스를 활용해 지역상권과 경제를 활성화하고자 마련됐다.


행사가 진행되는 3일간(23일 오후 2~9시, 24~25일 오후 1~9시) 구청 일대에서는 소상공인 제품 및 지역공예인 수공예품 플리마켓, 와인 및 먹거리부스, 지역 예술인의 버스킹 공연, 지역상권 연계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국내이슈

  •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해외이슈

  •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