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판다 푸바오, 한국서 계속 살면 안 되나"…중국인들도 아쉬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강철원 사육사와 친밀, 中 SNS서도 화제
중국 규정에 따라 내년에는 돌아가야
中누리꾼 "오직 푸바오 행복만 고려해야"

용인 에버랜드에서 국내 최초로 자연 번식한 판다 '푸바오'가 내년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아쉽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2020년 7월 용인 에버랜드에서 국내 최초로 자연 번식한 판다 푸바오는 자이언트 판다인 엄마 '아이바오', 아빠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났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16년 한중 교류를 상징하는 의미로 암컷 판다 아이바오와 수컷 러바오를 한국에 선물했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동물원에서 국내 최초로 태어난 아기 판다 '푸바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동물원에서 국내 최초로 태어난 아기 판다 '푸바오'.

AD
원본보기 아이콘

특히 푸바오는 담당 사육사인 '판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와의 끈끈한 유대 관계가 유튜브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판다 할배와 팔짱 데이트' 쇼츠는 1572만회 조회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푸바오는 아쉽게도 성 성숙이 이뤄지는 생후 4년 차, 종 번식을 위해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이는 중국이 멸종위기종인 판다를 오로지 대여 형식으로만 해외로 내보내는 이른바 '판다 외교'를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소식에 중국 누리꾼들 또한 아쉽다는 반응이다. 중국 누리꾼들은 웨이보를 통해 "푸바오는 강철원 사육사와 가족이다. 푸바오가 행복하기 위해 한국에 있길 바란다", "푸바오가 사육사가 없는 중국에 와서 행복해할까", "푸바오의 행복만을 생각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 [이미지출처=에버랜드 공식 유튜브 채널]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 [이미지출처=에버랜드 공식 유튜브 채널]

원본보기 아이콘

현재 한국을 비롯해 18개국 22개 동물원에 자이언트 판다가 임대 형식으로 살고 있다. 중국은 판다 한 쌍당 100만(약 12억원) 달러 내외의 돈을 번식연구기금 명목으로 받았다. 푸바오의 엄마 아빠인 아이바오와 러바오도 2016년 임대한 판다로 2031년 중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강철원 사육사는 tvN '유퀴즈온더블럭'에 출연해 "판다는 생후 4년이 되면 성 성숙이 이루어진다. 한국엔 엄마, 아빠밖에 없기 때문에 중국에 가서 친구들을 만나야 한다"며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결국은 푸바오가 잘 지낼 수 있는 곳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보호협회하고 시기를 정해야 하는데 아직 협의가 이루어지거나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귀여운 외모와 장난꾸러기 같은 행동 덕분에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은 푸바오는 '용인 푸씨', '푸공주' 등의 별명까지 얻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