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콕!건강]뼈에 구멍 생기는 '골다공증'…피검사로 제대로 치료 받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원인·결과 제대로 봐야 치료 효과 커

날이 풀리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야외활동이 늘고 있다. 하지만 골다공증 환자라면 야외활동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깥 활동을 할 경우 낙상으로 인한 손목, 척추 및 고관절 골절로 병원을 찾을 우려가 커지기 때문이다.


[사진제공=클립아트코리아]

[사진제공=클립아트코리아]

AD
원본보기 아이콘

고령화가 점차 빨라지면서 골다공증 환자 역시 급격히 늘고 있다. 2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21년 골다공증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113만8840명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2017년 대비 24.6%나 늘어난 수치다. 노화가 진행되면 다양한 원인에 의해 근력이나 균형감이 감소해 낙상 위험이 커지고, 골밀도가 약해 일상생활 중의 작은 충격에도 심각한 골절을 입을 수 있게 된다.

문제는 골다공증 골절이 한번 시작되면 재골절 및 2차 골절의 악순환의 굴레에 빠지게 된다는 점이다. 흔히 뼈가 부러지고 나서야 골다공증임을 알게 되는 환자가 대부분으로 골절을 겪게 되면 이후 재골절 및 2차 골절이 발생할 확률이 2~10배 늘게 된다. 골다골증 골절 발생 후 4년 내 약 25%에서 재골절이 발생하고, 주로 골절 경험 1~2년 이내에 다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낙상으로 인한 골절 여파로 누워 지내는 생활이 길어지면 근육이 줄어 빠르게 노쇠하고 혈액 순환이 느려져 뇌졸중 위험까지 커지게 된다. 낙상을 겪은 고령자의 20%가 1년 이내 죽음을 맞는다는 통계도 있다. 골다공증은 환자 본인도 힘들지만 환자를 돌보는 가족과 보호자의 삶의 질까지 크게 떨어뜨리는 질환이다.


하지만 골다공증 환자의 약 70%가량은 1년 이내에 치료를 중단하고 있다. 치료제 투여법이 복잡하기도 하지만 실질적으로 가시적인 효과가 없다는 이유 때문이다. 부작용을 우려하는 환자들도 많다.

이에 진단의 정확도를 높여 치료 효과를 높이는 골다공증 혈액검사가 주목받고 있다. 기존에 골밀도 측정의 표준검사로 활용되고 있는 X선 검사는 현재 골량만을 측정해 뼈의 정적인 상태를 진단한다. 골다공증이 나타난 주요 원인을 파악하기 어렵고, 검사 결과마저 1~2년 뒤에야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제1형 프로콜라겐 아미노-말단 프로펩타이드 정량검사(P1NP), C-말단 텔로펩타이드 1형(CTX)와 같은 골다공증 혈액검사는 치료 시작 후 3개월 만에 경과 확인이 가능하다. P1NP는 뼈 형성, CTX는 뼈 흡수와 관련된 단백질을 뜻한다. 혈액검사는 골 교체율을 반영해 뼈의 역학적 변화를 중점적으로 측정해 골 형성이나 골 소실, 칼슘대사 조절과 같은 골다공증의 원인을 보다 면밀하게 찾아낸다는 장점이 있다. 정확한 진단으로 조기 치료와 더불어 치료 효과를 높이는 데도 도움을 준다.


특히 X선 검사가 매년 2~5% 변화율에 기반해 치료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것과 달리 골다공증 혈액검사는 3~6개월 기준 30~200% 변화율로 치료 반응을 관찰할 수 있다. 골다공증 치료는 변화율이 더 큰 범위에서 면밀히 확인해야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골다공증 혈액검사는 국제골다공증재단과 국제임상화학회에서 치료 모니터링과 골절 위험도 예측을 위한 표준검사로 권고되고 있다.


치료 과정에서도 의료진이 골다공증 혈액검사를 토대로 환자의 약물 순응도를 판단해 치료 결과를 평가할 수 있게 된다. 만약 치료 개선 효과가 없다면 치료제 보관법을 포함한 여러 의학적 문제를 확인하고 약제를 변경하는 등 환자 치료에 적절한 조치나 치료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침을 내릴 수 있다.


유기형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골다공증 재골절 예방을 위해서는 전문의와의 꾸준한 상담을 포함하는 약물 복용 등의 골다공증 관리가 중요하며 더불어 운동과 식단 조절을 통해 평소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골다공증의 관리에는 단순한 골밀도 검사뿐 아니라, 적절한 혈액검사가 필수적"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내 몸속 골이 흡수, 생성되는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줄 수 있는 CTX 및 P1NP 등의 필수 혈액 검사를 통해 치료제 복용의 결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치료의 순응도도 많이 높일 수 있다"며 "P1NP 검사는 금식 여부와 상관없이 가능하고, CTX 검사는 전날 금식 후 당일 오전 공복 상태에서 검사받는 것이 보다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