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현대차, 2세대 코나 EV 출시…주행 거리 '417km'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스탠다드 모델 가격 4654만원부터

현대자동차가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2세대 완전 변경 모델을 13일 출시했다.


코나 일렉트릭(EV)은 64.8kWh 배터리를 장착해 국내 인증 기준 1회 충전에 417km를 달릴 수 있다. 동급 차량 중 최고 수준(롱레인지·17인치 휠 적용 기준)이다.

현대차 는 신형 코나 디자인에서 전기차 모델을 먼저 구상했다. 이전 세대의 디자인을 이어받으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구현했다. 특히 범퍼부터 후드까지 매끈하게 다듬어진 곡선 디자인을 강조했다. 이같은 디자인은 차체의 볼륨감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공기 저항을 나타내는 공력계수(0.27)까지 낮춘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AD
원본보기 아이콘

코나 EV 전용 색상은 외장에 메타블루 펄, 내장에 에코 패키지(다크 그레이)로 출시됐다. 에코 패키지를 선택하면 친환경 천연 가죽과 스웨이드 시트,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헤드라이닝과 플로어 매트 등이 적용된다.


코나 EV는 ▲차량을 항상 최신 사양으로 유지할 수 있는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 ▲카페이와 연동해 실물 카드 없이 결제가 가능한 e하이패스 등을 기본 적용했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원본보기 아이콘

또한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안전구간과 곡선로) 등 핵심 안전 사양을 전 모델에 기본화했다. 그 밖에도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헤드업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고속도로 진출입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추가 편의사양은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코나 EV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모델 프리미엄이 4654만원이다. 롱레인지 모델 프리미엄 4968만원, 인스퍼레이션 5323만원이다(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가격). 전기차 구매 보조금과 개별 소비세 혜택을 반영하면 스탠다드 모델은 3000만원대 초중반, 롱레인지 모델은 3000만원대 중반의 금액에 구매가 가능하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중국서 뜬다는 '주물럭 장난감' 절대 사지 마세요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