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출소 한 달 만에…장애인 여학생 스토킹한 40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적능력 파악하려 말 걸기도
징역 1년 선고
과거에도 유사 범죄 저질러

성범죄로 복역 후 출소한 지 한 달 만에 10대 장애인 여학생을 스토킹한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16단독 김태환 판사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절도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1년 12월21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지하철역 개찰구 인근에서 10대 장애인 학생 B양을 뒤쫓아가 스토킹한 혐의로 기소됐다. 범행 당시 그는 B양을 따라 지하철을 함께 탔고, 버스로 갈아타고서 등교하는 B양을 학교 앞까지 따라가 지켜보면서 B양의 지적 능력을 파악하기 위해 말까지 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출소 한 달 만에…장애인 여학생 스토킹한 40대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과거에도 유사한 수법으로 장애인을 강제 추행했다가 2020년 5월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이듬해 11월 경기 안양교도소에서 출소했다. 그는 출소 한 달 만에 또 B양을 스토킹했으며, 지난해 4월과 5월에는 각각 150만원짜리 금팔찌와 18만원 상당의 자전거를 훔친 혐의도 함께 받았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다리가 불편한 미성년 피해자를 쫓아다녔고 지적 능력을 파악하려고 질문도 한 데다 장애인 강제추행으로 선고받은 징역형의 집행이 끝난 지 한 달 만에 또 범행했다"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형 이유에 대해 "훔친 금팔찌는 돌려줬지만 자전거는 반환하지 않은 점과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한 것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