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강남 납치·살인, 코인 뺏으려 범행…3명 공모한 계획범죄"(종합2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실제 살인 가담은 2명…1명 '대상 선정·범행 도구 제공'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 주택가에서 발생한 납치·살인 사건을 저지른 3명은 금전을 노린 계획범죄였음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을 납치 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긴급 체포된 가운데, 지난달 31일 오후 유기한 시신이 발견된 대전 대덕구 대청호 인근에서 경찰 수사관들이 짐을 싣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여성을 납치 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긴급 체포된 가운데, 지난달 31일 오후 유기한 시신이 발견된 대전 대덕구 대청호 인근에서 경찰 수사관들이 짐을 싣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 수서경찰서는 1일 브리핑을 통해 "피의자 중 한 명이 피해자의 코인을 빼앗을 목적으로 범행을 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며 "사전에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선정한 후 2~3개월 전부터 미행하고 범행도구를 준비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피해자가 소유한 코인이 50억원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48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피해 여성을 납치한 뒤 대전 인근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시신유기)로 31일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피의자 검거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된 것에 대해 “사전에 모의된 계획범죄로 보이며, 대포폰과 현금만을 사용하고 수시로 이동하며 수사진을 피하려는 의도가 다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 안위가 촌각을 다툰다는 생각으로 피의자 검거보다도 피해자를 찾는 데 주력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살인에 가담한 피의자는 2명이며, 나머지 1명은 사전 공모자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들 중 한명이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지목한 후 또 다른 한명에게 범행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공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두명이 피해자를 차량으로 납치해 살해해 암매장했고, 범행 대상으로 지목한 이는 범행도구 등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40대 중반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범행 대상을 선정한 후 사건 당일인 지난달 29일 오후 4시께 피해자 사무실 근처에서 대기한 후 오후 7시께 퇴근하는 피해자를 미행해 납치한 것으로 전해진다.

피의자들이 범행에 이용한 차량에서는 혈흔과 고무망치, 청테이프, 주사기 등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청부살인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 중 한 명이 약 3600만원 규모의 자신의 채무를 갚아주는 조건으로 범행에 가담했다고 진술하고 있지만, 실제 어느 정도 받았는지 등은 추후에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출동 최고 수준 단계인 '코드제로'(코드 0)가 112신고 발생 9시간여만에야 발령됐단 의혹에 대해선 “신고 접수와 동시에 코드제로를 발령했다”고 했다.





최태원 기자 skking@asiae.co.kr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