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그만하면 떡을 치죠" 했다가 '갑분싸'…문해력 논란 재점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모임서 관용구 썼다 당황한 사연 화제
'떡을 치다' 성적인 표현으로도 사용
"황당하다" vs "이젠 상스러운 표현"

모임에서 대화를 나누던 도중 '떡을 치다'라는 관용구가 등장해 분위기가 어색해졌다는 사연이 전해지며 문해력 논란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28일 한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는 "'그 정도면 떡을 친다'는 말이 원래는 '그 정도의 곡식이 있으면 떡을 빚고도 남겠다 하는 말이지 않냐. 얼마 전에 누가 모임에서 '이 정도면 떡을 치죠'라고 했더니 사람들이 부자연스럽게 조용해졌다"는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그분이 민망할 것 같아서 '다 같이 머리 씻는 시간을 갖자'고 했더니 그제야 웃음이 터지더라"고 회상했다

한 초등학생이 떡매치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아시아경제]

한 초등학생이 떡매치기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아시아경제]

AD
원본보기 아이콘

A 씨의 사연에 누리꾼은 다양한 의견을 표했다. 일부 누리꾼은 "이제 실생활 속에서 글자 그대로 절구에다 떡을 치는 상황을 만날 일은 없지 않냐. 특히 관용적 표현이라면 그런 행동 속에 숨은 비유적 의미를 읽어내기가 힘들어진 거다", "시대가 변한 만큼 상스럽게 들리는 건 당연하다", "표현의 원래 의미를 모를 수도 있는 건데 그걸 무식하다는 식으로 싸잡아 비난하는 태도도 좋게 보이지 않는다"는 맥락의 인용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이와 의견이 다른 누리꾼들도 많았다. "나라면 오히려 당황해서 뭐가 문제냐고 물어봤을 것 같다. 이상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그게 잘못됐다는 시선을 보내야지 왜 내가 겁을 먹겠냐" "원래의 의미에 대한 상식은 없으면서 은어에 관한 지식만 가지고 있는 게 이상한 거다. 동음이의어가 뭔지 모르냐, 요즘 안 배우냐" "언어 오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겠다. 말이 갈수록 천박해진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온라인 은어 확산하며 관용구 본래 뜻 오염돼
국립국어원의 한국어기초사전은 '떡을 치다'라는 표현을 '양이나 정도가 충분하다'는 의미의 관용구로서 정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국립국어원 한국어기초사전]

국립국어원의 한국어기초사전은 '떡을 치다'라는 표현을 '양이나 정도가 충분하다'는 의미의 관용구로서 정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국립국어원 한국어기초사전]

원본보기 아이콘
만 '떡을 치다'라는 말은 성관계를 일컫는 속어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미지출처=네이버 국어사전]

만 '떡을 치다'라는 말은 성관계를 일컫는 속어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미지출처=네이버 국어사전]

원본보기 아이콘

실제로 국립국어원의 한국어기초사전은 '떡을 치다'라는 표현을 '양이나 정도가 충분하다'는 의미의 관용구로서 정의하고 있다. 예컨대 "이 식당은 음식을 푸짐하게 내주어서 삼 인분만 시켜도 네 식구가 다 먹고도 떡을 칠 정도였다","이 정도 돈이면 떡을 치고도 남는다" 등의 문장에 응용할 수 있다.


다만 '떡을 치다'라는 말은 성관계를 일컫는 속어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러한 의미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널리 확산하며 문해력 관련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표현이 논란을 빚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1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떡을 치다'라는 표현의 뜻 중에 '충분하다'는 의미도 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당시 작성자는 "구어체를 사용하는 일상에서는 오히려 선정적인 맥락으로 쓰지 말아야 한다. 너무 저속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