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美 낚시대회 참가자, 물고기 배에 무게추 넣어 속이다가 실형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상금 3700만원 노리고 범행 저질러
최대 징역 1년형에 낚시 면허 3년 정지

미국에서 열린 낚시 대회에서 우승상금을 노리고 물고기 배에 납으로 만든 무게추를 넣는 속임수를 쓴 참가자 2명이 사기혐의로 실형을 받게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사기 및 야생동물 불법 소유 등 혐의로 지난해 10월 기소된 제이컵 루니언(43)과 체이스 코민스키(36)는 지난 27일 법정에서 해당 혐의를 인정했다.

낚시대회에서 속임수를 썼다가 실형 위기에 처한 제이컵 루니언(43)과 체이스 코민스키(36).[사진출처=연합뉴스]

낚시대회에서 속임수를 썼다가 실형 위기에 처한 제이컵 루니언(43)과 체이스 코민스키(36).[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루니언과 코민스키는 지난해 9월 미국 오하이오주(州) 이리호에서 2인 1조 방식으로 열린 낚시 대회 결승전에 출전했다. 이 대회는 잡은 물고기 5마리의 총 중량으로 순위를 정하는데, 이들은 낸 물고기 5마리의 총 중량은 15㎏였다. 이는 모든 참가팀 중 가장 뛰어난 성적이어서 루니언과 코민스키는 2만8760달러(약 3739만 원)의 상금을 받게 될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들의 사기극은 대회 감독관 제이슨 피셔의 눈을 피하지 못했다. 이들이 잡은 물고기인 월아이(눈동자가 뿌연 것이 특징인 농어목 어류)는 보통 한 마리당 약 4파운드(약 1.8㎏)인데 반해 루니언 일당이 잡은 물고기는 7파운드(약 3.2㎏)로, 무게가 지나치게 많이 나갔기 때문이다.


물고기 뱃속에서 나온납으로 만든 무게추와 생선 살. [사진출처=연합뉴스]

물고기 뱃속에서 나온납으로 만든 무게추와 생선 살.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에 피셔가 물고기 배를 칼로 가르자 뱃속에서는 납으로 만든 무게추 10개가 발견됐으며, 다른 생선의 살코기 여러 점도 함께 나왔다. 이들의 범행행각이 들통나는 장면은 고스란히 영상물로 찍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르기도 했다.

CNN은 루니언과 코민스키가 자신들의 혐의를 인정함에 따라 이 사건으로 최소 6개월에서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코민스키는 낚시대회에서 사용한 10만 달러(약 1억3000만원) 상당의 보트에 대한 소유권도 포기했다. 유죄가 확정되면 이들의 낚시 면허 또한 최대 3년까지 정지된다.


카이어호가 카운티 마이클 오맬리 검사는 이들의 혐의 인정에 대해 "이 사기꾼들에게 기본적인 삶의 교훈 두 가지를 가르쳐주는 첫 번째 단계"라면서 "이는 도둑질하지 말 것과 범죄를 저지르면 득보다는 실이 더 많이 따른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니언과 코민스키에 대한 선고는 5월11일 내려질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