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2023 재산공개] 충청권 시·도단체장 평균 재산 32.7억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충청권 4개 광역시·도단체장이 평균 32억767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액이 가장 많은 단체장은 김영환 충북도지사다. 다만 김 도지사의 경우 건물 매도 후 등기 미완료로 재산액이 일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보를 통해 행정안전부 소속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광역·기초 지방자체단체장, 광역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등의 재산공개 내역을 공개했다.


공개된 재산내역에서 김 도지사는 66억4576만원을 신고해 전년(9억4968만원)대비 56억9608억원 늘었다.


하지만 늘어난 재산 대부분은 본인 소유의 건물을 매도한 후 등기를 마무리 짓지 못한 데 따른 일시적 증가인 것으로 확인된다. 김 도지사가 판매한 건물 금액은 57억 2500만원으로 기존에 신고한 본인 채무 80억원을 상환하는 데 대부분 쓰였다.

김 도지사에 이어 재산이 두 번째로 많은 단체장은 이장우 대전시장이다. 이날 공개된 이 시장의 재산은 총 30억8171만원으로 전년대비 3억4111만원 늘었다.


이 시장과 배우자, 자녀 등은 건물 29억6085만원, 토지 1억744만원, 예금 5억465만원, 증권 2697만원 등의 재산을 신고했다.


또 최민호 세종시장은 전년대비 14억5629만원 줄어든 21억774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 시장의 재산은 건물 16억8600만원, 예금 4억5820만원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최 시장은 부인과 공동으로 소유한 서울 마포구 소재 아파트 금액을 정정하면서 재산이 12억원 이상 감소했다.


충청권 4명의 단체장 중 가장 적은 금액의 재산을 신고한 것은 김태흠 충남도지사다. 김 도지사는 총 12억15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전년대비 1억3195만원 줄어든 규모다. 김 도지사는 건물 8억8760만원, 토지 7255만원, 예금 2억3488만원의 재산을 가진 것으로 공개됐다.


한편 이날 공개된 재산 내역은 올해 1월 1일~2월 28일 신고된 지난해 재산변동사항(2022년 12월 31일 기준)을 토대로 작성됐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제니, 영화제 참석에 25억…'걸어 다니는 기업' 블핑 미디어가치 '8800억' "맞후임 강하게 키워요" 해병대 가혹행위 의혹 영상 확산 1년 후 중국 가는 아기판다 '푸바오'…에버랜드 판다월드 방문객 20% 증가

    #국내이슈

  • 김민재 아내, 나폴리서 교통사고 내…"피해 소년 병원 이송" "텐트, 숟가락…본 것 중 가장 더럽다" '쓰레기 산' 된 에베레스트 투표소 앞에서 직접 '현금' 나눠주는 튀르키예 대통령 논란

    #해외이슈

  • 바이든, 공식 행사 중 또 '꽈당'…범인은 모래주머니 [포토] 철거되는 임시선별검사소 "이게 4만원이라니" 남원 춘향제도 '축제 바가지' 논란

    #포토PICK

  •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아시아 최초 페라리 전시회 한국서 개막…"역사 한 눈에" 레인지로버 스포츠SV 공개…635마력·100㎞/h까지 3.8초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환경파괴 악명에 폐쇄된 '벤타나스 제련소' [뉴스속 용어]정부 독자 대북제재 명단 오른 '김수키' [뉴스속 용어]北 미사일 발사 규탄한 '국제해사기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