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젤렌스키 "시진핑과 대화할 준비…우크라에 초청"(상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러, 시 주석 면담에도 성과 없었다"
"美 지원 없이는 러시아 못 이겨"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최근 러시아를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우크라이나에 초대하겠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을 이곳에서 만날 준비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시 주석과 대화하길 원한다"며 "본격적인 전쟁이 벌어지기 전 접촉을 시도했지만 그와 1년 이상 접촉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 주석은 3연임을 확정한 직후 첫 대외 행보로 러시아를 방문해 20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났다. 당시 방러 목적에 대해 중국은 '중재'를 앞세웠지만 서방에선 러시아의 반인륜적 전쟁 행위에 중국이 외교적으로 눈을 감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다만 중국이 대(對) 러시아 무기 지원에 나설 수 있다는 당초 우려와는 달리 시 주석의 순방은 아무런 발표 없이 끝났다. 이후 푸틴 대통령은 동맹국인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 배치 방침을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게 무엇을 의미하겠느냐"며 "그 방문이 러시아에 좋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이 중국으로부터 무기 지원 등의 약속을 받지 못하자 주의를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벨라루스 전술 핵배치 카드를 뽑았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에 이어 젤렌스키 대통령과도 화상 면담에 나설 계획으로 전해졌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을 추진 중이지만, 중국의 입장이 정리되지 않아 성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미국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워싱턴에서 정치적 힘의 이동에 따라 전쟁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며 "미국이 우리를 돕지 않는다면 우리가 이기지 못할 것이란 사실을 미국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2024년 미국 대선 결과에 따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 방침에 변화가 생겨선 안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