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日 6조원 규모 벚꽃놀이 시장, 4년만 재개…매출 3배 이상 기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조 아래로 급감했다가 다시 회복세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퍼진 2020년 이후 4년만에 벚꽃놀이가 재개되면서 관련 분야 경제효과가 우리 돈으로 6조원대로 회복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코로나19 이후 일본의 벚꽃놀이 관련 경제 규모는 2조원대 아래까지 떨어지며 좀처럼 회복되지 않았으나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등에 힘입어 올해는 전년대비 3배 이상 많은 매출이 기대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4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도쿄의 벚꽃이 지난 22일로 만개했으며, 현재는 일본 전역에 벚꽃이 만개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올해 일본에서 벚꽃은 평년보다 평균 9일 빨리 개화했으며 2002년 3월21일에 이어 두번째로 빨리 만개했다.

2013년과 2020년, 2021년에도 올해와 마찬가지로 3월22일에 벚꽃이 만개한 바 있다. 일본 기상청은 야스쿠니 신사에 있는 표본 벚나무의 봉오리가 80% 이상 열린 상태를 도쿄의 벚꽃 만개 기준일로 삼고 있다.


이처럼 이른 개화로 꽃놀이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올해 벚꽃놀이 경제효과는 예년보다 3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미야모토 간즈오 간사이대학 명예교수는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기에)에 "올해 벚꽃놀이 경제효과가 6158억엔(약 6조852억)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기록한 2016억엔 대비 3배 넘는 규모다. 일본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난 2020년 3982억엔이던 벚꽃놀이 경제효과는 2021년 1582억엔으로 급감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6500억엔에 한참 못 미쳤다.

올해는 4년만에 벚꽃놀이가 재개되면서 이미 많은 관광객들이 벚꽃놀이에 나서고 있다. 앞서 웨더뉴스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벚꽃놀이를 간다고 답한 사람들은 2021년 20%까지 떨어졌다가 올해 들어 53%로 늘었다. 벚꽃놀이 예산 역시 1인당 약 6900엔으로 작년보다 80% 넘게 올랐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