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케이메디허브·대웅제약, 합성치사 항암 신약개발 공동연구 착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와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28일 차세대 합성치사(synthetic lethality) 항암 신약 개발 공동연구를 시작했다.


이번 연구는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 분자설계팀 한민우 팀장 주도하에 유효물질 발굴부터 최적화까지 신약센터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성공적인 합성치사 항암제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다양한 항암제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 12건 이상의 항암물질 기술이전 경험을 가지고 있다.

대구시 동구에 자리잡은 케이메디허브.

대구시 동구에 자리잡은 케이메디허브.

AD
원본보기 아이콘

합성치사 항암제는 최근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합성치사란 1개 유전자 이상으로는 세포사멸을 일으키지 않지만, 2개 이상의 유전자가 변이·억제·발현되면 그 복합적 결과로 세포사멸이 유도되는 현상이다.


최근에는 종양 유전자 돌연변이를 가진 세포만 사멸되도록 하는 항암 신약을 개발하기 위한 기술로 주목받고 있으며, 최근 길리어드, GSK, BMS 등 글로벌 빅 파마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센터 분자설계팀은 인공지능 모델 개발과 컴퓨터를 이용한 신약개발(Computer aided drug discovery, CADD) 연구를 수행하는 전문가들이 모여 있다.


본 연구에서는 가상신약탐색(in silico Screening)을 통해 수백만종 이상의 빅데이터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탐색해 표적 단백질의 활성을 조절할 수 있는 약물의 신규골격을 찾고 최적화를 위한 다양한 분자설계(Molecular modeling) 방법을 활용할 예정이다.


분자설계팀은 다수의 학교·병원·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신약개발 연구 수행 경험이 있으며 비소세포암 치료제 “레이저티닙” 개발 초기 단계에 분자설계 연구를 지원한 것이 대표적인 성과의 하나이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케이메디허브는 AI를 활용해 신약개발플랫폼 개발과 그를 활용한 가시적 신약 개발 창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공동연구를 통해 합성치사 항암제 개발의 선두주자로서의 면모를 다지는 것은 물론, 성공적인 사업화가 진행될 수 있도록 케이메디허브가 보유한 기술 역량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케이메디허브는 의료산업을 국가 차세대 동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0년에 설립된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k586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