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현대글로비스-GS에너지, 수소 원료 ‘암모니아’ MOU 체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암모니아·수소 해상운송 인프라 구축

현대글로비스가 GS 에너지와 ‘청정 수소·암모니아 및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약식(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해당 사업 전반에 대한 해상운송 서비스를 수행한다. GS에너지는 암모니아·수소의 생산과 관련 수입 터미널 구축을 담당한다. 양사는 해당 원료 생산을 위한 공동투자 및 수요처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친환경 가스 운반 시장 선점을 위해 초대형 가스 운반선(VLGC) 2척을 2000억을 투자해 건조 중이다. 해당 선박은 1척당 적재 규모 8만6000㎡로 2024년 인도된다.

[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회사의 VLGC는 화물창을 특수 재질로 제작해 LPG는 물론 암모니아까지 운송할 수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암모니아를 선적할 수 있는 VLGC는 20여척(VLGC 전체 선대의 10% 이하)으로 알려졌다.


암모니아 운송은 액화수소 운반법의 대안으로 제시된다. 수소의 운송과 저장을 위해선 기체 상태의 수소를 액체로 바꿔야 한다. 기체 수소는 운송 용량이 제한적이고 액화수소(영하 253도 극저온 조건에서 액체 상태인 수소) 방식은 저장 밀도가 낮고 아직 상용화되지 않았다.


반면 암모니아는 수소에 질소를 결합하면 된다. 암모니아 운송은 해당 형태로 해상 운송을 하고 수요처에서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방식이다. 암모니아는 액화수소와 달리 비교적 쉽게 액화(영하 33도) 하며 단위 부피당 1.7배 수소를 더 많이 저장할 수 있어 대량 운송이 용이하다.

양사는 액화 이산화탄소와 사용 후 배터리 관련 사업 등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이미 지난해 11월 CCUS(Cabon Capture, Utilization, Storage:탄소 포집·활용·저장) 사업협력을 위해 GS칼텍스, 한국동서발전 등과 함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에너지 전환이라는 시대 흐름 속에서 글로벌 선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며 “GS에너지와의 협업을 통해 친환경 사업 영역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