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檢, '백현동 특혜 의혹' 김인섭 측근 구속영장 청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 측근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지난 23일 김 전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A씨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알선수재) 등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A씨가 김 전 대표와 함께 백현동 개발사업 인허를 알선해주는 대가로 부동산 개발회사 아시아디벨로퍼 정모 대표로부터 70억원을 받기로 합의하고 이 중 35억원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또 지난 2019년 2월 이재명 당시 경기도지사의 '검사 사칭' 관련 허위사실공표에 의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A씨는 재판에 출석해 "이재명이 누명을 썼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2019년 2~4월에는 지자체 등에 납품을 알선해주는 대가로 무선 통신장비 제조업체로부터 7000여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적용됐다.


백현동 특혜 의혹은 2015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아파트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시행사인 아시아디벨로퍼가 김 전 대표를 영입한 직후 성남시가 부지 용도를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 높이고, 민간 임대 비중을 10%로 대폭 줄여 3142억원의 이익을 안겨 준 사건이다. 김 전 대표는 사업 과정에서 인허가에 힘을 써준 대가로 시행사로부터 70억원을 수수했다는 협의를 받고 있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하루 4시간에 월600만원 이 직업…'골프공 수거단' "평등 꿈꾸지 않는 당신을 위해" 분양가 수백억 아파트 광고 논란 심장이식 부부 탄생…"서로의, 누군가의 희망이 될게요"

    #국내이슈

  • "포켓몬 스티커 준대"…'피카츄 비행기' 뜨자 어른들도 '동심 출장' '피눈물 성모' 조작 논란에…교황 "항상 진짜는 아냐" "계약 연장 안 해요, 챗GPT로 되네요"…배관공된 카피라이터들

    #해외이슈

  • "다리가 어딨냐, 된장 찌꺼기다" 벌레 둥둥 매운탕 "재난영화 방불…순식간에 집어삼켰다" 수에즈운하 뒤덮은 초거대 모래폭풍 성조기 흔들며 "中, 자유민주국가 돼야"…베이징 한복판 한 여성의 외침

    #포토PICK

  • 韓에 진심인 슈퍼카 회사들…‘페람포’에 로터스까지 참전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아시아 최초 페라리 전시회 한국서 개막…"역사 한 눈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흑인 인어공주가 논란 부른 'PC주의' [뉴스속 그곳]환경파괴 악명에 폐쇄된 '벤타나스 제련소' [뉴스속 용어]정부 독자 대북제재 명단 오른 '김수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