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SNS 재개 노엘, 父 장제원 사진 올리고 "체할 것 같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최근 논란된 장 의원 '반말·호통' 뉴스 화면
음식 사진만 남겨 놓고 부친 사진은 곧 삭제

지난 1월 자작 랩 가사로 논란을 일으킨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폐쇄했던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3)이 2개월 만에 SNS 활동을 재개하며 논란의 게시글을 올렸다. 자신의 부친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뉴스 사진을 올리며 "체할 것 같네"라고 쓴 것.

SNS 재개 노엘, 父 장제원 사진 올리고 "체할 것 같네"
AD
원본보기 아이콘

25일 노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3장의 사진을 올렸다. 두 장의 사진은 삼겹살과 볶음밥 사진이었고, 볶음밥 사진에는 '탄단지(탄수화물·단백질·지방) 다이어트. 반박 시 XX'이라고 썼다. 끝으로 올린 사진은 자신의 부친 장 의원이 나오는 뉴스 화면을 찍은 것이었다.


식당에 있는 TV화면을 찍은 듯한 노엘이 찍은 장면 속 장 의원은 경직된 표정으로 "들으세요"라고 호통을 치는 모습이었고, 화면 하단에는 '다른 직원의 해명에도 노여움 풀리지 않는 듯… '이라는 자막이 나오고 있다.

장제원 국회 행안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장제원 국회 행안위원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원본보기 아이콘

당시 상황은 지난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장 의원이 상임위 공개 회의에서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자리를 뜨려하자 다시 발언대로 부르면서 반말이 섞인 고압적인 태도로 호통을 쳤던 것으로,이를 두고 여야를 막론하고 '언행이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노엘은 음식 사진만 남겨 놓고 장 의원을 찍은 사진은 곧 삭제했다.

'전두환 시대' 자작곡으로 물의…해당 곡 삭제

한편, 노엘은 지난 1월 공개한 자작곡 '강강강' 가사에서 '전두환 시대'를 언급해 물의를 빚었다. 이 곡은 자신을 디스한 래퍼 플리키뱅 곡에 대한 맞디스 곡으로, 당시 플리키뱅은 한 유튜브 프로그램에 출연해 프리스타일 랩으로 "된장찌개 먹고 자랐지만 음주운전 해본 적은 없어"라며 노엘의 음주운전 전과를 저격했다.


이에 노엘은 "전두환 시대였다면 네가 나 건드리면 가지, 바로 지하실"이라는 가사로 응수했는데 이는 1980년대 군부독재 피해자 뿐 아니라 국민까지 조롱하는 것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되자 노엘은 사운드 클라우드에 올렸던 해당 곡을 삭제하는 한편 인스타그램을 폐쇄했다.


앞서 노엘은 2019년 면허 취소 기준을 넘는 혈중 알코올 농도 상태로 차량을 운전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그는 이 사고로 징역 1년6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가 집행유예 기간인 2021년 9월 무면허 음주운전을 하면서 또 접촉사고를 내 징역 1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지난해 10월 출소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