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부산 기장군·기장군의회·KBO,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추진 협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부산 기장군, 기장군의회,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4일 기장군의회 2층 주민상담실에서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협력서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종복 기장군수와 박우식 기장군의회 의장, 군의원, 허구연 KBO 총재 등이 참석해 기장군의 지역발전과 한국야구의 저변 확대를 위한 명예의 전당을 성공적으로 건립하는 데 뜻을 모았다.

정종복 군수는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은 일광유원지 내 기장야구 테마파크의 핵심 전략사업으로 이번 협력서 체결로 명예의 전당이 적기에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본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우식 군의회 의장은 “명예의 전당은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들과 군민들 모두가 스포츠 문화를 즐길 기회를 늘리고 기장야구 테마파크와 연계로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실효성 있게 추진되도록 KBO에서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허구연 KBO 총재는 “한국야구 110년의 역사를 담을 큰 그릇을 지역사회와 연대해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어 기쁘다”며 “명예의 전당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KBO 차원에서도 각종 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종복 기장군수(왼쪽 다섯 번째)와 KBO 허구연 총재(왼쪽 여섯 번째), 군의회 박우식 의장(왼쪽 네 번째), 군의원들이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협력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종복 기장군수(왼쪽 다섯 번째)와 KBO 허구연 총재(왼쪽 여섯 번째), 군의회 박우식 의장(왼쪽 네 번째), 군의원들이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협력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2014년부터 추진된 명예의 전당(한국야구박물관)은 기장군 일광유원지(기장야구 테마파크) 내 부지면적 1852㎡, 지하 1층∼지상 3층으로 연면적 2996.2㎡ 규모이다.

명예의 전당은 2026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KBO에서 보유하고 있는 소장유물 5만점의 전시와 헌액식 등 야구 관련 프로그램, 특별행사가 운영될 예정이다.





영남취재본부 황두열 기자 bsb0329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 착취사슬 중간 관리자"

    #국내이슈

  •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성추문 입막음' 첫 형사재판 앞두고…트럼프 "증언할 것"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