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해외 비중 82%' SK시그넷, 수출호조에 작년 매출 전년比 2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매출 800억원→1626억원
미국 1·2위 업체가 주 고객
영업익은 외형 성장세보다 더뎌
"R&D·인건 비용 상승 영향"

미국 전기차 초급속 충전시장 점유율 1위 SK 시그넷이 수출 호조에 힘입어 매출이 1년 새 2배 이상 늘었다.


SK시그넷은 지난해 매출 1626억원에 영업이익 35억원을 거뒀다고 23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103%, 영업이익은 46% 늘었다.

SK시그넷 매출 가운데 해외 비중은 81.7%에 달한다. 2021년 500억원대에서 1년 새 1329억원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SK시그넷은 "미국 1위 초급속 충전소 운영사업자(CPO)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EA)와 2위 '이비고'(EVgo)에서 지속해서 수주를 따낸 것이 해외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엔 미국 상용차 전문 CPO인 '테라와트 인프라스트럭처'와 첫 수주 계약을 맺었다.


오는 6월부터는 SK시그넷의 미국 텍사스 법인에서 생산을 시작한다. 텍사스 공장의 연간 충전기 최대 생산능력은 1만기다. 미국 현지에서 생산·공급을 할 수 있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기반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 규제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SK시그넷 미국 텍사스 공장 외경 [사진제공=SK시그넷]

SK시그넷 미국 텍사스 공장 외경 [사진제공=SK시그넷]

AD
원본보기 아이콘

SK시그넷은 국내 시장에서도 외형 성장을 이뤘다. 국내 연 매출은 지난해 298억원으로, 전년(253억원) 대비 18% 증가했다. 완속 충전기에 대한 니즈가 높은 국내 수요에도 대응할 계획이다.

SK시그넷 지난해 영업이익은 35억원으로 전년(24억원) 대비 46% 증가했다. 매출 대비 영업이익 성장세가 더딘 것은 늘어난 연구개발(R&D) 투자 비용과 150명 이상 대규모 인력 채용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영향이다. R&D 비용은 지난해 108억원으로 전년(38억원)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 SK시그넷은 강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 1월과 3월 각각 400kW 초급속 충전기 V2와 상용차 충전을 위한 메가와트 충전기 프로토타입을 연달아 공개했다.


신정호 SK시그넷 대표는 “미국 1·2위 충전소 사업자들과 지난해 파트너십을 굳건하게 맺으면서 매출 실적이 2배 이상 성장했다"며 "올해는 미국 NEVI 프로그램을 비롯한 국내외 전기차 충전 인프라 지원 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확대되는 전기차 충전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 SK시그넷 은 초급속 충전시장에서 미국 1위, 글로벌 2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1년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사 SK㈜ 에 인수되면서 SK그룹 계열로 편입됐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