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라이언킹' 위엄 어디 가고…中동물원 앙상한 사자 공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뼈만 남아 휘청이는 수사자
中동물원 향한 비난 이어져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뼈만 앙상하게 남은 사자의 모습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등 외신은 중국 난징 진뉴후 사파리 공원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수컷 사자 '알라'에 대해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알라는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나 있었고,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비틀거리며 계단을 내려왔다. '밀림의 왕'으로도 불리는 사자는 사방으로 뻗친 화려한 갈기가 특징이지만, 알라의 갈기는 듬성듬성했으며 윤기 또한 잃은 모습이었다.


[이미지출처=더우인]

[이미지출처=더우인]

AD
원본보기 아이콘

해당 영상이 중국 영상 플랫폼 '더우인'을 통해 확산하면서 동물원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사자가 고통스러워 보인다. 제대로 돌볼 자신이 없으면 다른 동물원으로 보내라", "왜 동물원에서 사자가 고통받게 놔둬야 하나", "이렇게 마른 사자는 처음 본다.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동물원 측은 해명에 나섰다. 동물원 측 관계자는 "알라는 25살로 고령이다. 인간의 나이로 환산하면 80살 이상"이라며 "음식물을 잘 씹지 못하는 상태이기 때문에 액상 단백질과 작은 고기 조각으로 된 특별 식단을 공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의사와 사육사들에게 관리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2018년에는 중국 산시성에 있는 한 동물원에서 꼬리가 반쯤 잘린 사자가 발견돼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동물원 관계자는 "사자가 추운 날씨에 꼬리를 물에 넣고 자다가 얼어버려 스스로 끊은 것"이라며 "꼬리가 절단된 것을 알고 직원들이 사자에게 약물치료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동물원 관리 부실로 인한 영양실조 증상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