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3등급도 SKY 합격…10년전보다 쉬워진 '인서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의대 정원도 10년 동안 3616명 증가

10년 전에 비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은 감소했으나 상위권 대학 정원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지난해 치러진 2023학년도 수능 응시생은 44만7669명으로 2013학년도(62만1336명)에 비해 28.0%(17만3667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6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3 정시전략 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 및 수험생들이 배치고사표를 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1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6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3 정시전략 설명회'에 참석한 학부모 및 수험생들이 배치고사표를 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원본보기 아이콘

실제로 같은 기간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대학의 모집정원은 2013학년도 1만1088명에서 2023학년도 1만1511명으로 10년 동안 423명이 늘었다. 서울지역 주요 대학 10곳의 정원도 같은 기간 1376명 증가했다.

의학계열도 입시가 전문 대학원에서 학부 선발로 전환되면서 모집정원이 크게 늘었다. 의학계열 선발인원은 같은 기간 2980명에서 6596명으로 3616명이 증가했다. 학부 선발 기준 모집인원 증가 폭은 △의대 1475명(95.9%) △치대 392명(164.7%) △한의대 7명(1.0%) △수의대 0명(0%) 등이었다.


이공계 특수대학도 정부의 이공계 육성 정책으로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이 신설되면서 같은 기간 880명이 늘었다.


학령인구 감소로 학생 수는 전반적으로 줄어든 반면, 상위권 대학 입학 정원은 늘어서 10년 전보다는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로 상위권 대학에 입학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수능 1등급은 상위 누적 4%에 해당하는 학생에게 부여하는데, 전체 학생 수가 줄었기 때문에 1등급 인원도 줄었다. 국어 1등급은 10년 전만 해도 3만54명이었으나 지금은 1만9858명으로 1만196명 줄었고, 수학도 5902명 감소했다.


최근 정시에서 2∼3등급 학생이 최상위권 대학에 합격하는 사례가 나타나는 이유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3등급을 받은 학생이 최상위권 대학에 입학할 수 있었다는 것은 수학 변별력이 컸기도 했지만, 대학 문턱이 낮아진 현상도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출가 후 둘째아이' 논란 도연스님 "전 부인이 유전자 검사 거절" "여긴 여자 없으니까 그만 좀"…강남 빌라 울분의 공지, 왜 동창도 몰라봤던 정유정 신상공개 사진…고교 졸업사진 보니

    #국내이슈

  • 소변기에서 어린이 식판 설거지한 中유치원…조작 아니었다 '축구의 신' 메시, 사우디 오일머니 거부…"美 마이애미행 확정" "트럼프, 대통령돼선 안돼" 펜스, 美대선 출마 공식화(종합)

    #해외이슈

  • [포토] '아쉬운 패배' [포토] 환호하는 시민들 국토부 "수내역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 철도안전법 위반 여부 조사"

    #포토PICK

  • 포르쉐, 초고성능 전기차 개발 나서…‘미션 X' 공개 [타볼레오]벤츠 E클래스 전기차도 AMG로 탄다 6월의 차 ‘푸조 408’…한국車기자협회 선정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中 역대 최다 응시생 기록 '가오카오' [뉴스속 용어]中 세계 최대 규모로 완공한 '풍동' [뉴스속 그곳]폭우·지진·폭력에 위협 받는 '아이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