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싫으면 보지마" 쇼호스트 정윤정, 결국 사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욕설 사용한 사실 인정, 죄송

홈쇼핑 생방소 도중 욕설을 사용해 구설에 올랐지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던 쇼호스트 정윤정씨가 결국 사과했다. 정씨는 욕설 논란이 불거진 뒤 이를 지적하는 네티즌들에게 “싫으면 안 보면 된다”고 대응했다.


17일 정씨는 인스타그램에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사진출처=정윤정 인스타그램]

[사진출처=정윤정 인스타그램]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어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을 하고 말았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처음에는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께서 잘못을 지적해 주시고 저 역시 지난 방송 내용을 수없이 반복해 보며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됐다”라며 “진심을 담은 사과조차 늦어져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께서 댓글을 통해 전해주신 꾸짖음 속에 감사한 말씀들이 많았다. 새겨듣고, 더 돌아보도록 하겠다”라면서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더 겸손하고 보답하는 모습으로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씨는 지난 1월 28일 화장품 판매를 위한 홈쇼핑 생방송 도중 'XX'이라고 욕설을 했다. 화장품이 예정된 방송 시간을 채우기도 전에 매진됐지만, 이후 편성된 여행 상품 방송 때문에 조기 종료할 수 없다는 게 이유였다.


정씨는 “뒤에 여행 방송은 일찍 못 받아요. 여행 상품은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하거든요. 이씨 왜 또 여행이야. XX 나 놀러 가려고 했는데”라며 불만을 표했다. 이어 “방송 하다 보면 제가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고 말했다.


[사진출처=정윤정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출처=정윤정 인스타그램 캡쳐]

원본보기 아이콘

이후 방심위에는 관련 민원이 다수 접수됐다. 방심위는 지난 14일 광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상품 판매 방송에서 출연자가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 문제가 된 홈쇼핑 방송에 관한 심의를 진행,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의견진술은 방심위가 제재를 내리기 전 소명 기회를 주는 과정으로, 홈쇼핑사는 다음 회의에 출석해 위원들의 관련 질문에 답해야 한다.


하지만 정씨는 자신의 방송 태도를 놓고 논란이 확산하는 와중에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방송이 편하냐” 등 정씨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는 댓글이 다수 달리자 정씨는 이 같은 댓글에 “저를 굉장히 싫어하시나보다. 제 인스타그램이나 방송 절대 보지 말아라. 화나면 스트레스 생겨 건강에 안 좋다”고 반박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