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조민 "동양대 총장과는 카톡도 하는 사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표창장 문제될 줄 알았다면 제출 안했을 것"
"표창장, 의대입시에 중요한 게 아니라 생각"
부산지법, 내달 6일 오전 10시 선고 예정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16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허가 취소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동양대 총장님과는 카톡도 하는 사이였고, 동양대 방문했을 때는 따로 불러서 말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조씨는 이날 오후 부산지법 행정1부(금덕희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변론기일에 원고 증인신문을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조씨는 재판 직전 법정 앞 복도에서 "법정 들어가서 제가 아는 대로 진솔하고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법정에서 조씨는 '동양대 표창장 받은 것이 사실이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총장님이 표창장 준다는 얘기를 어머니로부터 듣고 방배동 집에 가서 받았다. 그냥 그러려니 하고 받은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양대 표창장이 의대 입시에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그냥 넘어갔다. 이렇게 문제가 될 만한 상이었다면 제출을 안 했을 것 같다"고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재판부가 '평소 카톡 할 정도의 사이였다면 아무리 지방대 표창장이라 할지라도 보통 감사 인사 정도는 남기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조 씨는 "주로 총장님께서 먼저 연락을 많이 하셨다. 이후 서울에서 실제로 만났을 때 표창장을 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넸다"고 답했다.

조씨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님이나 제가 가진 환경이 유복하고, 다른 친구들보다 혜택을 받고 컸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조씨는 이어 "이런 일이 생기고 허위보도 등이 이어지면서 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허영심만 있고 성적은 안 좋은데 (합격)됐다', '허세와 허영이 있다'는 식으로 비쳤다"고 말했다.


조씨는 발언 중 감정이 북받쳐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주어진 환경에서 남들만큼 최선을 다했다"며 "판사님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진술했다.


이날 오후 2시 39분쯤 증인신문을 마친 조씨는 취재진이 없는 뒷문으로 법정을 나갔다.


선고는 내달 6일 오전 10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부산대는 조씨의 모친인 정경심 전 교수 관련 재판에서 조씨가 의전원 모집 때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 등이 위조라는 판결이 나오자 지난해 4월 '허위 서류를 제출하면 입학을 취소한다'는 신입생 모집 요강을 근거로 조씨의 입학을 취소했다.


이에 조씨는 부산대를 상대로 입학허가 취소처분 취소 집행정지 신청과 본안 소송을 제기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