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초동 법썰]前재계3위 기업설립자 묘가 파헤쳐졌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2021년 6월9일 오전 9시. 충남 천안시 동남구의 한 공원묘원에 포크레인과 인부들이 들이닥쳤다.


1960~1970년대 재계 서열 3위까지 올랐던 모 자동차그룹의 설립자, 고(故) 김모 전 회장의 분묘를 이전하기 위해서였다. 묘원 관리재단 측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었다. 인부들은 뛰어나온 재단 직원들을 막아섰고, 포크레인이 김 전 회장의 분묘를 내리쳤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분묘 이전을 시도한 이들은 김 전 회장의 3번째 부인 유모씨(91)와 김 전 회장의 조카들인 김모씨(74)와 동생(66) 형제였다. 포크레인과 인부는 김씨 형제가 큰어머니 유씨를 돕기 위해 보낸 것이었다.

김 전 회장은 70대 때 유모씨와 결혼했지만, 슬하에 자식을 두지 않고 3년 뒤 세상을 떠났다. 김 전 회장의 분묘는 유일한 외손주인 강모씨가 재단 운영을 통해 관리해 왔다.


검찰은 폭력행위처벌법 위반(공동재물손괴등)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김씨 형제를 재판에 넘겼다. 이들이 김 전 회장의 분묘 일부를 손괴하고, 재단 업무를 방해했다는 취지다.


김씨 형제 측은 재판 과정에서 “김 전 회장 분묘에 대한 관리 처분 권한은 유씨에게 있다”며 “유씨 위임을 받아 적법한 절차를 거쳐 분묘를 이장하려 했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조수연 판사는 최근 김씨 형제에게 각각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유씨에게 분묘 관리 권한이 있다’는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조 판사는 “유씨는 김 전 회장 사망 후 3억원을 받는 대신 상속재산을 포기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유골은 분묘에 안치된 뒤 34년가량 유일한 손자인 피해자 강씨에 의해 관리됐지만, 유씨는 이장 시도 전까지 분묘에 대한 어떠한 권리도 주장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유씨는 분묘의 관리처분권을 포기했거나 강씨 측에 이전하는 데 사실상 동의한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 재단은 강씨의 위탁에 따라 분묘를 관리하는 업무를 하고 있었다”며 “피고인들은 피해자 측에 제대로 된 예고나 합의 없이 분묘 이장을 시도함으로써, 평온해야 할 공원묘원의 업무를 방해하고, 김 전 회장 유골이 있는 분묘의 둘레석을 손괴했다”고 지적했다. “후손인 강씨 측에 재산적 손해만 입힌 것이 아니라 정신적 충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다만 김씨 형제에게 동종 범죄 전력이 없고, 비교적 고령인 점 등을 참작했다.


한편 유씨는 이 사건 후 김 전 회장의 유골에 대한 권리를 넘겨달라는 취지의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