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지진 잔해 속에서 SNS로 "살려주세요"…6시간만에 구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SNS 통해 탈출할 수 있었다"
튀르키예·시리아 강진 사망자 7800명 넘어

튀르키예 남부와 시리아를 강타한 지진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한 대학생이 건물 잔해에 매몰된 상태에서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구조 요청을 보내 목숨을 건진 사례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하베르튀르크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튀르키예 동부 도시 말라티아에 사는 대학생 보란 쿠바트(20)는 지진으로 가족과 함께 건물 잔해에 깔린 상태에서 SNS를 통해 구조 요청을 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강진으로 무너진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주 이스켄데룬 지구의 건물 잔해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강진으로 무너진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주 이스켄데룬 지구의 건물 잔해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쿠바트가 가족과 함께 거주하던 건물은 강진과 계속된 여진으로 인해 결국 무너졌다. 이로 인해 쿠바트와 그의 어머니, 삼촌, 할머니 등은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 매몰됐다. 이에 쿠바트는 구조를 요청하기 위해 메타의 채팅앱 '왓츠앱'에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이 왓츠앱을 본 사람은 누구든지 우리를 도와달라. 제발 우리를 구해달라"며 "어머니는 괜찮다. 우리는 아파트 건물 2층에 있다. 삼촌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영상은 SNS상에 빠르게 퍼졌고, 쿠바트의 친구들이 그의 위치를 구조대에 알리면서 6시간 정도 뒤 쿠바트와 그의 어머니가 구조됐다. 다만 그의 할머니와 삼촌은 아직 구조되지 않은 상태다.

쿠바트는 "지진이 발생했을 때 내 옆에 휴대폰이 있었기 때문에 SNS에 영상을 게시하기로 결정했다. 그것이 우리가 탈출한 방법"이라며 "내가 이 현장을 SNS에 공유해 모든 친구들이 이 영상을 볼 수 있다면 그들이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한편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78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발생한 규모 7.8과 7.5의 강진으로 튀르키예에서는 5894명이 사망하고 3만4000명 이상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시리아에서는 최소 193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만 집계한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앞으로도 사망자가 수천 명 단위로 계속 늘 것이라며, 최악의 경우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만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