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방치된 '개똥'에 치명상…종아리 근육 20% 잃은 사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영국 럭비선수, 배설물에 연조직염 감염
"견주들, 반려견 대변 처리 제대로 해야"

방치된 '개똥'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돼 1년째 종아리 감각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영국의 전직 럭비선수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5일(현지 시각) 영국 데일리스타는 개똥으로 위독한 감염성 부상을 입은 닐 백스터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닐은 지난해 2월 케임브리지셔 카운티 럭비팀과의 경기 도중 종아리가 따끔거리는 증상을 느꼈다. 종아리에는 작은 상처가 발견됐지만 닐과 그의 가족은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러나 며칠이 지나자 상처는 생각보다 크고 뜨거워졌다. 닐의 다리는 점점 부풀어 올라 둘레가 10㎝가량 더 커졌고 결국 병원에 갔다. 의료진은 그의 정강이뼈 뒷부분에서 큰 종기를 발견했고 수술을 진행했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의료진은 "닐은 개에 기생하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연조직염(봉와직염)에 걸렸다"고 진단했다. 연조직염은 급성 세균 감염증의 하나로 세균이 침범한 부위에 열감이나 부종 등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경기가 개최됐던 럭비 경기장은 경기가 없을 때는 반려견 산책 코스로 이용됐는데, 일부 견주가 반려견 대변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으면서 벌어진 일이었다.

종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절개 부위를 재봉합하는 시술을 3개월간 받아야 했던 닐은 종아리 근육의 20%를 잃었다. 수술 후 1년이 흐른 지금도 무릎 밑 5㎝부터 종아리 부위에 감각이 느껴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닐은 현재 선수직을 은퇴한 상태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출처=EPA·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출처=EPA·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일에 대해 백스터는 "나도 두 마리의 반려견을 키운다. 99%의 견주들은 반려견의 대변을 아무 데나 방치하지 않는다"며 "다수의 뒤에 숨은 무책임한 견주들에게 책임을 묻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강아지에 기생하는 바이러스에 감염돼 연조직염에 걸린 사례는 종종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5년 8월 영국에서 럭비선수로 활동하던 20대 남성도 개똥을 밟은 후 다리를 절단할 뻔했다.


또 2세 아이가 풀밭에 앉아 개똥을 만진 뒤 그 손으로 눈을 비빈 후 개에 기생하는 톡소카라증 회충에 의한 감염증에 걸려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을 뻔한 적도 있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