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인구 줄어 난리인데…中 대학생 “결혼 뭐하러 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청년층 결혼관 기성세대와 크게 달라져
정부 장려책에도 불구하고 출생률 내리막길

[아시아경제 최승우 기자] 최근 중국의 청년층은 결혼을 인생에서 필수적인 요소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가족계획(계획생육)협회, 중국청년망 등 다양한 기관이 공동으로 내놓은 보고서는 중국 대학생들은 기성 세대와 다른 결혼·출산관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남녀 모두에게 결혼 전 경력을 쌓는 것이 중요한 원칙이 됐다. 대부분의 대학생은 이혼도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다“며 “정부의 출산 장려책은 청년층의 결혼에 거의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대학생들은 결혼을 정신적·물질적으로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으로 보기 때문에 정서적 기반과 직업적 안정성을 중요하게 여긴다”고 설명했다.


또 “비혼 동거율은 높아진 반면 사생아를 수용하는 비율은 낮은 것도 저출산을 부추기는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책을 입안하는 사람들은 젊은이들이 가정을 꾸리려는 의지와 진로 사이의 갈등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여성의 요구와 관점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2021년 중국의 초혼자 수는 1157만8000명으로, 초혼자 수가 1200만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1985년 이후 36년 만이다. 이에 따라 출생률도 떨어지면서, 지난해는 1949년 신중국 건국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중국은 1980년대부터 한 자녀 정책을 펼치다가 2016년 두 자녀 정책을 전면적으로 허용한 데 이어, 2021년 5월에는 한 가정 세 자녀를 도입했다. 그러나 생활비와 교육비 등이 상승하면서 결혼과 출산 기피 현상은 점점 심화됐고, 각종 장려책에도 출생률은 내리막을 걸었다.

실제로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 중 현금지원 등 장려책이 출산 계획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경우는 8%에 불과했다. 또 대부분의 대학생은 출산 지원보다는 정부가 고용 지원에 더 집중하기를 원했다.


인구가 가파르게 감소하자 중국은 미혼자에게도 자녀 출생 신고를 허용하고 기혼자와 동등한 혜택을 부여하는 정책을 선보이고 있다. 중국에서 5번째로 인구가 많은 지역인 쓰촨성의 경우 오는 15일부터 미혼자도 현지 정부에 자녀를 등록할 수 있게 했으며, 등록 자녀 수에는 제한이 없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empal.com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