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피로감·불신 키운 '코로나 재난 문자 3년 만에 중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일부터 강원도 등 10개 광역시·도 중단
특별방역 조치 등 안내 필요할 때만 발송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중국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지방자치단체가 발송하던 신규 확진자 통계 재난 문자가 3년 만에 사라진다.


강원도는 "작년 2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알리는 재난 문자 발송을 중단했고, 3일부터는 모든 시·군도 재난 문자 발송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피로감·불신 키운 '코로나 재난 문자 3년 만에 중단'
AD
원본보기 아이콘

도는 코로나19 확진자 수 재난 문자 발송 중단 이유를 "반복 송출에 따른 도민 피로감 증가와 재난 문자 효과성 저하"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시·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단순 확진자 안내가 아닌 특별방역 조치 등 도민에게 안내가 필요할 때만 재난 문자를 발송할 계획이다.


이번 결정에는 최근 중국발 단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입국 후 코로나19 PCR 검사를 의무화한 지 약 한 달 만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점도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18일 '단순한 확진자 수는 재난 문자로 발송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내용의 공문을 전국 시·도에 보냈다.


3일 기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수 안내 발송을 중단한 지역은 강원도를 비롯해 서울, 인천, 세종, 광주, 전남, 대구, 대전, 울산, 경북 등 10개 광역 자치단체다.


이에 "확진자 문자 이미 작년부터 의미 없었는데 이제 폐지하는 것도 잘한 것"이라는 등 환영하는 뉴스 댓글들이 올라왔다.


하지만, 이미 전 정부 때부터 재난 문자에 대한 국민의 피로감과 불신이 쌓여 온 탓에 너무 늦었다는 비판과 여론도 많다.


긴급 상황에서 국민이 재난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재난 문자지만, 코로나 팬데믹 이후 지나치게 자주 발송되는 알람 때문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국민이 많았다는 것이다.


일부 국민은 "시도 때도 없이 울리는 문자 차단한 지 오래됐다"며 너무 늦었음을 지적했고, "공포 분위기 조장하던 문자, 숫자 놀음 참 빨리도 끝낸다"며 문자 전송에 의문을 품기도 했다.


또한 문 정부 당시, 코로나 신규 확진자 동선 공개가 연일 도마 위에 오른 적도 있었다. 문자를 받는 쪽도 부정적이었지만, 확진자 사생활이 대중에게 공개되면서 사회적 갈등을 촉발하는 부작용을 낳기도 했다.


외신들도 우리 정부의 확진자 성별·나이 정보와 동선 공개를 주목하며, 이슈로 다뤘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가이드라인 도입 후에도 여전히 확진자별 경로가 공개돼 논란이 계속됐다.




강원=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