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태원 유족, 참사 100일 추모제… 분향소 기습 설치(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분향소에 159명 영정 놓여
석달 만에 다시 조문 발길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거리 행진을 하던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가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거리 행진을 하던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가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유족들이 기습적으로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광장 옆 세종대로에서 추모대회를 했다. 경찰이 미신고를 이유로 해산 명령을 하면서 긴장이 고조됐으나 집회는 그대로 강행됐고 큰 충돌 없이 2시간 만에 마무리됐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협의회)는 이날 오후 서울광장 옆 세종대로에서 '참사 100일 시민 추모대회'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등을 요구했다. 유가족 150여명을 포함한 5000여명이 모여 도로 왕복 8개차로 중 4개를 점했다.

이종철 협의회 대표는 "지난해 10월29일 이태원에는 정부가 없었고 그로부터 100일이 지난 지금도 유가족에게 정부가 없다"며 "왜 우리를 이렇게도 외면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가족은 국민 여러분을 믿고 정부와 윤석열 대통령이 우리 목소리를 들어줄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경찰이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설치된 이태원참사 분향소를 둘러싸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경찰이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설치된 이태원참사 분향소를 둘러싸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정민 협의회 부대표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밤새 우리를 막을 준비하느라 고생했다. 이렇게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는데 (관할) 지방자치단체 수장으로서 부끄럽지도 않으냐"고 일갈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윤 대통령 공식 사과와 이상민 장관 파면,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 등을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희생자들의 이름을 하나씩 호명하며 "기억합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경찰은 참석자들에게 미신고 집회라고 알리며 네 차례 해산을 명령했으나 물리적 수단을 동원하지는 않았다. 유가족단체는 애초 광화문광장에서 추모대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서울시가 불허해 광화문광장 옆 세종대로로 옮기기로 했다. 이들은 서울광장 옆 세종대로도 집회 신고를 한 곳이라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행진 신고만 했을 뿐 집회 신고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유족들은 추모대회 직전 서울도서관 앞 인도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도 설치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이 이를 저지하려다 뒤로 밀렸고 이후 서울시 공무원 70여명이 철거를 위해 진입을 시도했으나 역시 실패했다. 양측의 대치·충돌 과정에서 20대 유가족 한 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119구급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거리 행진을 하던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가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이를 막는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오후 거리 행진을 하던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가 서울광장에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이를 막는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분향소에는 희생자 159명의 영정이 올려졌다. 분향소에는 밤늦게까지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서울광장에 분향소가 설치된 건 91일 만이다. 이곳 분향소는 참사 직후인 지난해 10월31일∼11월5일 한시적으로 운영된 바 있다.


서울시는 이날 성명을 내어 깊은 유감을 표시했다. 시는 "불특정 시민들의 자유로운 사용을 보장해야 하는 광장에 고정 시설물을 허가 없이 설치하는 것은 관련 규정상 허용될 수 없다"며 "녹사평역 내 장소를 추모공간으로 거듭 제안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추모제에 따른 이용객 안전 문제를 이유로 오후 4시부터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중단했다.


유가족과 시민은 추모대회에 앞서 이날 오전 가족을 잃은 슬픔을 상징하는 빨간색 목도리와 네 개의 별이 달린 배지를 착용한 채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서부터 세종대로까지 행진했다. 네 개의 별은 각각 희생자·유가족·생존자·구조자를 의미한다. 이들은 '국가도 대통령도 없지만 유가족분들 곁에는 국민이 있습니다', '유가족분들 힘내세요. 국민이 함께합니다'라는 문구의 팻말을 든 채 시민들은 함께 구호를 외쳤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진스의 창조주' 민희진 대표는 누구[뉴스속 인물]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