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비인간적"…현실판 '오징어게임' 참가자 제작사에 소송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8시간 동안 추위에 떨었다"
참가자 2명, 규정 위반하고 성관계

[아시아경제 최승우 기자]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실제로 구현한 리얼리티쇼 출연자들이 제작사를 상대로 소송에 나선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4일(이하 한국시간) “’오징어 게임’ 리얼리티 쇼의 환경은 비인간적이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영국에서 진행 중인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이하‘더 챌린지’)의 참가자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 챌린지'는 전 세계에서 모인 456명의 참가자가 역대 서바이벌 상금 최고액인 56억1200만원(456만달러)을 두고 경쟁하는 프로그램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월23일 영국 동부 베드퍼드셔의 옛 공군 비행장을 개조한 '카딩턴 스튜디오'에서 4주 예정으로 촬영을 시작했다.


그러나 '더 챌린지'는 시작부터 여러 잡음을 일으키며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기사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오전 3시30분 모닝콜이 울리면서 활동을 시작했다. 주최 측은 참가자들을 지정된 호텔에서 머물게 하며 다른 참가자와 교류는 물론 술과 담배도 금지했다. 이 과정에서 참가자 2명이 규정을 위반하고 성관계를 가졌다가 발각돼 도중에 퇴출당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이미지출처=넷플릭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이미지출처=넷플릭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무엇보다 참가자들을 괴롭힌 것은 추위였다. 참가자들은 난방 장치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장소에서 오랜 시간 추위에 떨어야 했다. 익명의 참가자는 “내 인생에서 그렇게 추운 건 처음이었다”며 “게임을 하고 촬영하는 데 두 시간이 걸린다고 했지만, 대기 시간 등을 합치면 8시간이 넘었다. 추위를 견디다가 몇 명이 쓰러지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또 참가자들은 게임을 하는 동안 화장실도 갈 수 없었고 음식도 충분히 주어지지 않았다며 “숙소에서 차가운 햄버거와 샐러드로 저녁을 해결해야 했다. 주최 측은 너무 무능하고 미흡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연예 매체 롤링스톤은 4일 “’더 챌린지’ 참가자들이 제작사인 스튜디오 램버트와 더 가든을 작업장 안전 위반, 과실 및 거짓 핑계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와 스튜디오 램버트, 더 가든은 성명을 통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주최 측은 “우리는 출연진과 제작진의 건강과 쇼의 품질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게임이 참가자들에게 심각한 해를 끼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참가자들을 위해 모든 적절한 안전 예방 조치를 취했고, 게임을 공평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empal.com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