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주행경로 보니…MZ·여성 골퍼, 코로나에 확 늘었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티맵 내비게이션 사용자 목적지 건수 분석
2030세대 증가율, 중장년층보다 높아
女골퍼 운행 건수도 남성 대비 증가폭 커

코로나19 사태 이후 골프 인구가 크게 성장한 가운데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 여성 골퍼의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진 것으로 집계됐다.

주행경로 보니…MZ·여성 골퍼, 코로나에 확 늘었네
AD
원본보기 아이콘

6일 아시아경제가 티맵모빌리티의 ‘티맵 내비게이션’ 사용자 중 정보 활용에 동의한 이들의 비식별 주행 데이터를 토대로 최근 3년간(2020∼2022년) 골프장을 최종 목적지로 설정한 건수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비식별 데이터는 성별이나 연령 등 기본적인 사항을 제외하고는 사용자가 누군지 특정할 수 없도록 한 정보를 뜻한다.


20대가 골프장을 목적지로 찍고 운행한 건수는 2020년 10만9361건에서 2021년 21만658건으로 전년 대비 92.6% 증가했고, 지난해에도 30만7483건으로 53%가량 다시 늘었다. 같은 기간 30대도 83만454건에서 135만8902건, 173만9012건 등 순차적으로 올랐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각각 63.6%와 28%였다.

티맵모빌리티 관계자는 "티맵 내비게이션 사용자들이 전국 골프장 이름을 최종 목적지로 설정한 뒤 출발지부터 실제로 운행을 마친 건수만을 집계한 결과"라며 "방문 목적을 골프로 추정할 수 있기 때문에 연령대별 골프 참여자의 증가 추이를 확인하는 데 참고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행경로 보니…MZ·여성 골퍼, 코로나에 확 늘었네 원본보기 아이콘

MZ세대로 통칭할 수 있는 2030세대의 골프장 방문 건수는 골프 인구의 주축인 4050세대와 비교해 절대 수에서는 뒤졌다. 대신 코로나19 이후 3년간 증가율은 중장년 세대보다 높았다. 같은 기간 40대의 골프장 목적지 설정 건수는 2020년 294만3478건, 2021년 446만6506건, 2022년 523만5500건으로 전년 대비 각각 51.7%와 17.2% 늘었다. 50대도 2020년 361만7372건에서 2022년 541만9507건까지 늘면서 증가율은 각각 38.6%와 8.1%를 기록해 2030세대보다 낮았다.


티맵 내비게이션을 사용한 남성 운전자가 골프장을 목적지로 설정한 건수는 2020년 748만797건에서 2021년 1041만6675건, 2022년 1240만8475건으로 증가했다. 여성 운전자는 2020년 154만8906건, 2021년 237만228건, 2022년 303만3070건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여성보다 절대 수는 4~5배가량 높으나 연도별 증가율은 남성이 39.3%와 19.1%, 여성이 53%와 28%로 여성 골퍼 유입이 더 빠르게 진행됐다고 볼 수 있다.

주행경로 보니…MZ·여성 골퍼, 코로나에 확 늘었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SK텔레콤과 티맵모빌리티가 2021년 8월부터 12월까지 티맵 목적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2030세대의 골프장 목적지 설정 건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8~12월과 비교해 각각 7.54%포인트, 14.58%포인트 늘었다. 같은 기간 여성이 골프장을 목적지로 설정한 비중도 11.72%포인트 올라 남성(9.43%포인트)보다 증가폭이 컸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이후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골프가 청년 세대의 새로운 취미 생활이 된 점을 이동 데이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해 기준 골퍼들이 목적지로 가장 많이 설정한 골프장을 지역별로 분류한 결과, 수도권에서는 경기 용인시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CC)이 13만9867건으로 선두를 차지했다. 강원은 원주시 센추리21CC가 8만5341건, 충북은 청주시 떼제베CC가 8만4396건, 충남은 태안군 솔라고CC가 6만962건, 전북은 군산시 군산CC가 5만8698건, 전남은 무안군 무안CC가 3만4984건, 경북 지역에서는 울산광역시 울주군 더골프클럽이 4만4772건, 경남은 김해시 가야CC가 5만8786건, 제주는 서귀포시 캐슬렉스제주GC가 2만8건으로 각각 1위에 올랐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